"배경 어둡다"… 샘 오취리 유튜브에 인종차별 댓글 논란

"배경 어둡다"… 샘 오취리 유튜브에 인종차별 댓글 논란

머니S 2021-11-29 10:09:45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유튜브에 영상을 게재했지만 반응은 썩 좋지 않았다. 일부 누리꾼은 인종차별적 댓글을 달아 논란이 됐다.

샘 오취리는 지난 23일 유튜브에 가나 전통음식을 만드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엔 샘 오취리의 가나 출신 친구도 함께 출연했다. 이들은 가나 음식 '레드레드'를 만드는 방법을 소개했다.

일부 누리꾼은 "어줍잖게 별것도 아닌걸로 인종차별 드립쳤다가 진짜 인종차별 맛 보는 느낌 어떨까 정말 궁금"
"배경이 너무 어두워서 보기 힘들다. 밝아지긴 힘들겠죠?" "흑인이 살아숨쉬는건 문제다"라는 등의 인종차별적 댓글들을 달았다.

샘 오취리는 지난해 8월 인터넷에서 유명했던 얼굴을 검게 칠하고 흥겨운 음악으로 관을 옮기는 가나의 장례식장을 패러디한 경기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비판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인스타그램에 "제발 하지 말라. 문화를 따라 하는 것은 알겠는데 굳이 얼굴색까지 해야 되냐"고 남겼다.

이후 누리꾼들은 샘 오취리가 남긴 말을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샘 오취리가 한 말을 이해한다는 쪽과 지나치게 확대 해석했다는 쪽으로 팽팽하게 나뉘었다.

당시 샘 오취리의 비판은 과거 한 방송을 통해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행위를 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그는 방송을 통해 눈 찢는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대해 일부 누리꾼이 비판을 가해 또 다른 논란이 발생하기도 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