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생 논란' 조민아, 거짓 해명 의혹→"숨통 비튼다" 심경 [종합]

'위생 논란' 조민아, 거짓 해명 의혹→"숨통 비튼다" 심경 [종합]

iMBC 연예 2021-11-29 09:05:00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과거 베이커리 위생 논란 관련, 거짓 해명 의혹으로 구설에 올랐다. 그는 쏟아지는 악플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지난달 25일 조민아는 최근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연애도사 시즌2'에 출연해 자신이 운영하던 베이커리 위생 논란을 언급했다. 해당 논란은 지난 2015년 조민아가 자신의 SNS에 빵 만드는 과정을 공유하며 시작됐다. 그는 오븐에 빵을 구울 때 유산지를 누르는 용도로 500원짜리 동전을 사용해 비위생적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방송에서 조민아는 "11살 때부터 가족 생계를 위해 돈을 벌기 시작했다. 10년 가까이 취미였던 제과, 제빵 자격증을 따서 아뜰리에를 운영했다. 첫 사업이다 보니 대처가 부족했다. 정말 힘들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당시 논란에 대해 "내가 아닌 아르바이트생이 본인 SNS에 올린 게 퍼진 것이다. 처음엔 (내가 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아무도 안 들어줬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위생과에 신고가 500건 이상 들어왔다. 처음으로 미움받다 보니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 덧붙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그러나 조민아는 2015년, 논란이 커질 당시 "오븐의 열풍이 세서 테스트를 위해 세척된 동전을 사용한 것이다. 설마 세균덩어리인 동전을 쿠키와 함께 구워서 그걸 판매하겠냐"며 해명한 바 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이 같은 사실을 두고 당시 조민아의 해명과 방송에서의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다며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뒤늦게 왜 아르바이트생 탓을 하느냐", "잘못했으면 잘못했다고 하지", "뻔뻔하게 거짓말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조민아는 29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세상에 쌓인 화를 앙갚음하려는 것처럼 논란을 만들어서 숨통을 비튼다"는 글을 남기며 해당 논란이 재점화된 것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타인을 일방적으로 난도질하는 비뚤어진 칼날들을 거두고 스스로를 위한 건설적인 노력을 한다면 얼마나 가치 있을까"라며 "끊임없이 노력하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행복하게만 살아도 한 번뿐인 생은 매 순간이 소중하다. 부디 본인 자신들을 위한 의미 있는 삶을 살기를"이라고 글을 매듭지었다.

조민아의 해당 인스타그램 글은 댓글 기능이 제한된 상태다. 이에 누리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사람들 다 기억하고 있다", "드러날 거짓말을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조민아는 올 2월 피트니스 센터 CEO와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지난 6월 득남했다.

iMBC 백승훈 | 사진출처 조민아 인스타그램, 화면캡처 SBS플러스 연애도사2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