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원, 취미는 승마→사무실 출근 '최 이사' 포스 (미우새)[전일야화]

최시원, 취미는 승마→사무실 출근 '최 이사' 포스 (미우새)[전일야화]

엑스포츠뉴스 2021-11-29 06:51: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사무실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최시원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최시원은 취미로 승마를 즐겼고, 자신의 말 티피코스와 다정하게 교감했다. 최시원은 승마를 마치고 난 후 카페에 들러 커피를 여러 잔 구입했다.

이때 카페 안에 있던 팬들은 사진 촬영을 요청했고, 최시원은 흔쾌히 사진을 찍었다. 최시원은 매너가 몸에 배어 있었고, 서장훈은 "할리우드에서 활약하다 오신 분 같은 느낌이 있다"라며 칭찬했다.



이후 최시원이 도착한 곳은 그가 이사직을 맡고 있는 회사의 사무실이었다. 최시원은 직원들에게 "식사 못하셨을까 봐 여러 개 샀다"라며 음료를 건넸다.

최시원의 사무실은 세련된 인테리어로 눈길을 끌었고, 명패에는 이름 앞에 슈퍼주니어 대신 한자로 수주라고 적혀 있었다. 더 나아가 최시원은 직원들과 회의를 진행했고, 진지한 자세로 집중하며 열정을 과시했다. 

또 김준호가 최시원을 찾아왔고, 최시원은 "형님한테는 상석이 제일 잘 어울린다"라며 자신의 자리를 내어줬다. 

특히 김준호와 최시원은 서로 명함을 교환했다. 최시원은 회사에 대해 "빅데이터 분석해서 기업과 SNS를 하시는 모든 유저분들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홍보 마케팅 플랫폼을 만들고 있다. 축적된 데이터를 가지고 찾는 거니까 조금 더 유력하고 정확하다"라며 자랑했다.



이어 최시원은 에너지 드링크를 보여줬고, "이게 제가 하는 에너지 드링크다. 커피나 카페인 드셨을 때 부대끼는 분들에게 좋을 거다. 드셔 봐라"라며 설명했다.

김준호는 "물 사업이 한 번 터지면 잭팟이다"라며 못박았고, 최시원은 "쉽지는 않다"라며 털어놨다.

김준호는 "뽀로로가 연 매출이 천백 억이다. 캐릭터 시장이 2018년 기준 12조다. 우리가 100분의 1만 해도 천 억이다. 우리 마쭈를 모델을 해주시면"이라며 제안했다.

최시원은 "여기서 확답은 못 드리고 내부적으로 검토한 다음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다"라며 선을 그었고, 김준호는 "마쭈를 모델로 해주시면 원 플러스 원으로 제가 모델을 하겠다"라며 설득했다. 그러나 최시원은 "신중하게 검토를 해보겠다"라며 보류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