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점차 역전패 당한 전창진 감독 "3쿼터 후반에 추격 허용한 것이 빌미"

17점차 역전패 당한 전창진 감독 "3쿼터 후반에 추격 허용한 것이 빌미"

엑스포츠뉴스 2021-11-28 17:53:13


(엑스포츠뉴스 잠실학생, 박윤서 기자) 패장은 후반 팀 경기력에 아쉬움을 삼켰다. 

전주 KCC는 28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2라운드 맞대결에서 91-96으로 졌다. 2연패 사슬에 묶인 KCC는 7승 9패를 기록, 공동 7위로 추락했다. 

이날 KCC는 라건아가 더블더블(29점 11리바운드) 활약을 펼쳤고 전준범(14점 3점슛 3개)과 김지완(13점 3점슛 3개)이 3점슛 6방을 합작했지만, 승리 수확에 실패했다. 3쿼터 초반 17점 차까지 격차를 벌렸던 KCC는 후반에 무너지며 끝내 리드를 사수하지 못했다. 

경기 후 만난 전창진 KCC 감독은 "3쿼터에 점수를 벌리고 그걸 짧은 시간에 까먹은 게 패인이다. 잘하고도 진 경기였다"라고 되돌아봤다.

후반 경기력에 유독 아쉬움을 표했다. 전 감독은 "신장의 열세를 잘 버텼고, 공격도 좋았는데 수비에서 상대한테 득점을 많이 줬다. 좋지 않은 공격과 턴오버가 3쿼터 후반부에 집중해서 나오며 추격을 허용했던 것이 빌미가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