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년은 국정 파트너"…후보 직속 청년위 출범

윤석열 "청년은 국정 파트너"…후보 직속 청년위 출범

연합뉴스 2021-11-28 14:00:00

직접 청년위원장 맡고 각 분야 11명 위원 구성…선대위 청년본부도 신설

윤석열, 청년작가 특별전 관람 윤석열, 청년작가 특별전 관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2021.11.27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8일 후보 직속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이하 청년위)를 출범시켰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북카페 하우스에서 청년위 출범식을 갖고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래 세대인 청년과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정부에서 청년은 단순한 정책 수혜자를 넘어 국정 파트너이자 정책 기획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직접 청년위 위원장을 맡은 윤 후보는 "청년에게 힘을 실어주고 국정 동반자로 함께 하겠다는 의미"라며 "저의 목소리는 줄이고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는 귀는 더욱 열겠다"고 말했다.

청년위 부위원장은 김재훈(37) 식탁이있는삶 대표, 김원재(29) 유엔사무총장 기술특사실 디지털정책보좌관이 맡았다.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이자 워킹맘인 스트류커바 디나(30) 씨, 수목유통 스타트업 '루트릭스' 창업자 안정록(30) 씨, 조승연(27) 연세대 주거복지연구원, 힙합 페스티벌 제작사 '컬쳐띵크' 창업자 김진겸(30) 씨도 위원으로 참여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노조 대외협력부장 김지희(34) 씨, 스마트팜 스타트업 '애그유니' 창업자 권미진(29) 씨, 문경준(32) 전 콘라드아데나워재단 국방안보프로젝트매니저, 김일성 종합대학 출신 탈북청년 김금혁(30) 씨도 위원에 이름을 올렸다.

윤 후보 경선캠프 청년정책위원장을 역임한 김찬영(39) 씨가 간사를 맡아 실무를 총괄한다.

윤 후보는 중앙선대위 내 청년본부도 별도기구로 신설할 예정이다.

청년위가 독자적 위상을 가진 독립기구라면, 선대위 청년본부는 당 안팎의 다양한 청년 아이디어를 정책화하고 전국 청년조직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는다.

청년본부에는 유승민 경선후보 캠프 대변인을 지낸 이기인 성남시 의원, 박용일 전국호남향우회 중앙회 2030위원장 등이 합류할 예정이다.

윤 후보는 이날 행사에서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의미에서 각자의 손가락으로 지문을 찍는 '공정 나무 심기'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yumi@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