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중앙지검장 되고 김건희 연봉 10배 올라"

與 "윤석열 중앙지검장 되고 김건희 연봉 10배 올라"

더팩트 2021-11-28 11:46:00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뒤 배우자 김건희 씨의 급여가 대폭 증가한 점을 지적하며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더팩트DB

기업들의 '뇌물성 후원' 의심…수사 요구

[더팩트ㅣ주현웅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뒤 배우자 김건희 씨의 급여가 대폭 증가한 점을 지적하며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8일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는 "윤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에 오르자, 코바나컨텐츠의 대표이사인 배우자 김 씨의 연봉이 기존의 10배 정도 올랐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지난 2019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측이 당시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따르면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해온 김 씨는 통상 2800만 원 정도의 연봉을 받았다. 그러다 2017년 5월 19일 윤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에 오르자 상여금 5000만 원을 수령했고, 이듬해에는 그 액수가 2억4400만 원으로 증가했다.

민주당은 "배우자 윤석열 중앙지검장을 의식한 기업들의 ‘뇌물성 후원’에 대한 배당일 수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아내 김건희 씨는 부정청탁금지법상 금품 수수가 금지되는 ‘공직자의 배우자’였다"며 "후원금 전달과 상여금 사이에 부정한 의도는 없었는 지에 대해 검찰과 공수처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공세를 폈다.

민주당 관계자는 "윤 후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때에도 검찰 출신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배우자와 장모에 대한 자료가 제대로 제출되지 않았다고 지적한 바 있다"며 "이제라도 급증한 김 씨의 상여금 관련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전했다.

chesco12@tf.co.kr

Copyright ⓒ 더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