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성태 사건 오래돼 기억 못해...사퇴 결단 감사”

윤석열, “김성태 사건 오래돼 기억 못해...사퇴 결단 감사”

데일리안 2021-11-27 18:19:00

‘이순자 대리사과’에 “드릴 말씀 없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마스커레이드 전(展)’을 찾아 청년 작가들과 함께 전시작품들을 관람하고 있다. ⓒ국민의힘 선대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딸 KT 특혜 채용’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김성태 전 의원의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 사퇴에 대해 “사건이 오래돼 잘 기억을 못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청년작가 특별전을 관람한 뒤 기자들과 만나 “원래는 당의 중앙위라고 하는 데가 직능을 총괄하는 곳인데, 우리 중앙위 의장께서 직능을 전부 총괄하면서 그동안 잘 관리해왔기 때문에 사무총장이 당무지원본부장을 맡듯이 자동적으로 (임명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의원이 이날 자진사퇴한 데 대해선 “본인이 우리 당의 정권 교체와 선거운동에 조금이라도 지장을 초래할 만한 것은 안 하겠다고, 국민이 바라보는 시각에서 결단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그 뜻에 대해서는 참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원톱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인가’란 질문에는 “원톱이니 투톱이니 하는 말 자체가 민주적인 선거운동 방식과는 조금 안 맞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원톱’ 합류 가능성에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선대위라는 것은 선거운동의 헤드쿼터 아닌가”라며 “선거와 관련한 의사결정을 협의체 방식으로 해나가는 것이다. 저 역시도 마찬가지다. 후보라고 해서 제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 후보는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거기에 대해 제가 할 말이 없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2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