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윤석열 선대위서 사퇴… "백의종군하겠다"

김성태, 윤석열 선대위서 사퇴… "백의종군하겠다"

머니S 2021-11-27 13:40:46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인 김성태 전 의원이 27일 전격 사퇴했다. 자신의 딸이 KT 채용청탁 문제로 비판이 쏟아지자 이같은 결심을 한 것이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의아니게 일신상의 문제로 당과 후보에 누를 끼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깊은 고민 끝에 직능총괄본부장의 소임에서 물러나 선당후사의 자세로 우리당의 승리를 위해 결연히 백의종군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여당에 맞서 무기한 단식투쟁으로 결국 정부 여당으로부터 드루킹 특검을 받아내 문재인 정권이 댓글 조작 정권이라는 사실을 만천하에 알리는 성과도 이뤘다"며 "하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추악한 정치 보복으로 저와 온 가족은 참혹하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고 털어놨다.

김 전 의원은 "이렇게 문재인 정권과 싸워온 제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임하고자 했다"며 "아직 법원의 최종판결은 나지 않았지만 저의 부덕과 불찰로 인해 일어난 일로 국민들은 여전히 우려하고 계시고, 무엇보다 국민의 희망을 안고 가는 윤석열 후보의 큰 뜻마저 저로 인해 오해를 받는 일은 없어야 하기에 더는 머뭇거릴 수 없었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그는 "어떤 자리에 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고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정권을 창출하는데 보탬이 되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이라며 "감사하게도 후보께서 어제 저에 대한 신임을 확인해주신 바 있지만 제 문제가 대선가도에 조금이라도 누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충정으로 이같은 결심에 이르게 되었다는 점을 깊이 혜량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저는 지금 물러나지만그로 인해 우리당이 승리에 한발짝 더 다가설 수 있다면 저는 그것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저에게 믿음을 주고 신임을 해주신 당과 후보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