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윤석열 선대위'서 전격사퇴…"2030세대에 깊이 사과"

김성태, '윤석열 선대위'서 전격사퇴…"2030세대에 깊이 사과"

연합뉴스 2021-11-27 13:25:08

'딸 KT특혜 채용' 논란…"당과 후보에 누 끼칠라, 백의종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선대위에서 직능총괄본부장을 맡았던 김성태 전 의원이 27일 딸의 'KT 특혜 채용' 논란 끝에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제 일신상의 문제로 당과 후보에 누를 끼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깊은 고민 끝에 직능총괄본부장의 소임에서 물러나 선당후사의 자세로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결연히 백의종군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 부덕과 불찰로 인해 일어난 일로 국민이 여전히 우려하고 있고, 무엇보다 국민의 희망을 안고 가는 윤석열 대선 후보의 큰 뜻마저 오해를 받는 일은 없어야 하기에 더는 머뭇거릴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감사하게도 후보께서 어제 저에 대한 신임을 확인해주신 바 있지만, 제 문제가 대선 가도에 조금이라도 누가 돼서는 안 된다는 충정으로 이 같은 결심에 이르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게 믿음을 주고 신임을 해주신 당과 후보께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저로 인하여 상처받으셨을 2030 우리 청년세대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딸의 KT 특혜 채용으로 뇌물수수 혐의를 받은 김 전 의원은 1심에서 무죄·2심에서 유죄를 각각 선고받고 현재 3심 재판 중이다.

국민의힘 김성태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김성태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