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선대위 합류, 김종인 불참 의사… 윤석열 속마음은?

김병준 선대위 합류, 김종인 불참 의사… 윤석열 속마음은?

머니S 2021-11-26 19:31:00

김병준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상임위원장을 수락한 가운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 선대위 영입을 포기하지 않았으나 김종인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병준 위원장은 26일 윤 후보와 면담을 가졌다. 그는 면담 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대에 뒤떨어진 우리 정치를 바꾸겠다고 말한 분을 혼자 뛰게 둔다는 것은 도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무엇이라도 돕기 위해 상임위원장을 수락했고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선대위 합류 문제를 놓고 김종인 전 위원장과 갈등을 빚어온 김병준 위원장이 이날 선대위 합류를 공식화하면서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김종인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어려워졌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김병준 위원장은 “지난 21일 (김종인 전 위원장을 만난) 윤 후보가 잘된 것처럼 이야기해서 서로 고생했다고 대화를 나눴는데 (김종인 전 위원장이) 나중에 아니라고 해서 조금 당황스러웠다”고 밝혔다.

김병준 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해 “우리 같은 사람은 수직적으로 일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각 분야에서 자율적인 움직임을 존중하는 스타일이니 역할 조정은 쉬울 것”이라고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여부에 여지를 남겼다.

윤 후보도 비슷한 입장이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전 위원장과 관련된 것에 대해 자꾸 말씀드리는 게 지금 상황에서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윤 후보에 이어 기자들을 만난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김종인 전 위원장을 설득하기 위해 후보 측근이 찾아가고 있다”며 “하루 속히 김종인 전 위원장이 와서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종인 전 위원장은 현재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광화문 소재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고려 안하는 걸로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고개를 끄덕인 의미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나에게 고개를 끄덕거린 것이 어떤 의미인지를 물어보느냐”라며 우회적으로 선대위 불참 의사를 밝혔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