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특혜채용' 의혹 김성태 거취 논란...선대위 "대법 결과 보고 판단"

'KT 특혜채용' 의혹 김성태 거취 논란...선대위 "대법 결과 보고 판단"

뉴스핌 2021-11-26 19:25:48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장으로 임명된 김성태 전 의원의 거취가 뇌관으로 떠올랐지만 선대위에서 내부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이다.

김 본부장은 딸의 KT 특혜 채용 의혹으로 재판을 받는 중으로 1심에서 무죄, 2심에서 유죄를 받고 3심이 진행 중이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6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 후보실에서 선대위 총괄본부장들과 상견례를 했다. 좌측 윤 후보 옆부터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원희룡 정책 총괄본부장, 김성태 직능총괄본부장 [사진=윤석열 선대위] 2021.11.26 kimsh@newspim.com

26일 오후 선대위는 총괄본부단장인 상견례 겸 첫 회의 자리를 가졌다.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난 김병준 당 상임선대위원장,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각기 김 총괄본부장의 거취 논의를 "있었다"와 "없었다"로 나눠 말했다. 

먼저 김병준 당 상임선대위원장은 "김성태 총괄본부장 사퇴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가"란 질문에 "예"라면서 "본인이 여러 가지 설명을 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총괄본부장이)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인가"란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뭐라고 설명했는지는) 본인에게 물어보라"고 답했다. 

반면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회의에서 김성태 총괄본부장 거취는 논의된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수석대변인은 "제가 있는 자리에서는 설명이 없었다"며 "선대위는 그 문제를 논의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성태 총괄본부장이 1심 무죄, 2심 유죄가 나와서 대법 3심을 다투고 있다. 최종 결과가 나오기 전이라서 이게 유죄인지 무죄인지 알 수 없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유죄 확정 전에는 그만두거나, (사퇴를) 결정할 수 없다"며 "지금 중앙위 의장이 우리당 직능 분야를 총괄한다. 중앙위 의장이 거의 당연직으로 직능본부장을 맡도록 돼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만약 유죄가 확정되면 당에서 중앙위 의장직을 박탈할 것이고 그럼 직능본부장직도 박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제가 없다고 보는가"란 질문에는 "3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총괄본부장은 2011년 KT 자회사인 KT 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딸이 KT 정규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하고 2018년 2월 퇴사 때까지 관여한 혐의(뇌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석채 당시 KT 회장의 국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막아주는 대가로 자신의 딸이 KT 정규직으로 '특혜 채용' 됐단 의혹이다.

 kimej@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