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특혜채용 의혹 김성태' 윤석열 선대위 합류에 "윤로남불"(종합)

민주, '특혜채용 의혹 김성태' 윤석열 선대위 합류에 "윤로남불"(종합)

연합뉴스 2021-11-26 17:53:46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딸 특혜채용 의혹이 제기됐던 김성태 전 의이의 국민의힘 선대위에 합류하자 "윤로남불"이라고 맹공했다.

윤 후보가 공정을 대표 브랜드처럼 내세우고 있지만 사실은 딸의 취업 특혜 의혹이 있는 인물을 영입하는 등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30대 청년인 전용기 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년들은 윤석열식 정치에 망연자실하고 있다"며 "윤 후보가 앞세웠던 공정과 정의는 헛구호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들은 분노를 넘어 허탈감을 느낀다"며 "윤로남불을 멈춰 달라"고 했다.

조승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윤 후보가 취업 비리범인 김성태 전 의원을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에 임명했다고 한다"며 "그를 중용한다는 것은 공정한 경쟁을 통해 취업·정규직·승진에 도전하는 모든 2030 세대에 대한 도발이며 모욕"이라고 밝혔다.

장경태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석열 선대위가 청년을 무시하고 기만하는 인물을 내세웠다"며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청년들의 분노가 윤 후보에는 보이지도 들리지도 않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가 전날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악연이 있는 김용판 의원에게 사과한 것도 비판했다.

민주당 박성준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민주당사 브리핑에서 "윤 후보가 국정원 댓글 사건에 연루돼 기소됐던 김 의원에게 사과했다고 한다"며 "대구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적폐 수사를 사과하기도 했는데, 최소한의 양심마저 내려놓고 과거의 자신을 부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골 검사 이미지는 실체가 없는 허상이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표를 얻기 위해 원칙도 소신도 내팽개치는 기회주의적인 모습"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 처가가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과 관련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뿐만 아니라 야권 선대위 문제도 지적했다.

박주민 의원은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인허가 과정부터 개발부담금 부과까지 이상한 점이 많다"며 "특위 차원에서 양평을 방문해 인허가 절차, 개발부담금 부과 절차 등을 따져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jsy@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