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번리 상대로 리그 5호골 사냥

토트넘 손흥민, 번리 상대로 리그 5호골 사냥

이데일리 2021-11-26 14:16:32

손흥민.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손흥민(29)이 좋은 기억이 많은 번리를 상대로 득점포 재가동에 나선다.

토트넘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리는 번리와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원정 경기에 나선다.

토트넘은 26일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에서 열린 무라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에서 충격적인 1-2 패배를 당한 만큼 분위기 반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토트넘은 무라를 상대로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벤 데이비스 등을 벤치에 앉혀두는 로테이션을 가동하며 향후 리그 경기를 대비했다. 그러나 원하는 결과를 모두 얻지 못했다. 토트넘은 주전들의 체력을 비축하지 못하면서 패배까지 당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이후 리그에서 무패(1승 1무)를 이어가고 있는 토트넘은 번리를 상대로 승점 획득에 도전한다. 현재 리그 7위(승점 19)인 토트넘은 번리를 시작으로 다음 달 3일 브렌트퍼드, 5일 노리치시티 등 하위권 팀들과 리그 경기를 앞두고 있다.

손흥민이 번리를 상대로 좋은 경기력을 선보인 만큼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번리는 손흥민이 지난해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받은 원더골의 상대 팀이다. 2019년 12월 2019~2020시즌 EPL 16라운드에서 약 70m를 혼자 내달리며 상대 선수를 줄줄이 따돌린 뒤 페널티 지역에서 오른발로 넣은 골이 손흥민에게 푸슈카시상을 안겼다.

손흥민은 2020~2021시즌에는 6라운드 원정에서 1-0 결승 골을 터뜨리고, 26라운드 홈 경기에선 도움 2개로 4-0 완승에 기여하는 등 번리와의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공격 포인트를 기록한 바 있다.

번리는 올 시즌 1승 6무 5패를 올리는 데 그치며 강등권인 18위(승점 9)에 머물러 있다. 토트넘과 번리는 지난달 28일 카라바오컵(리그컵) 4라운드(16강)에서 맞붙었다. 당시엔 토트넘이 모우라의 결승 골로 1-0으로 승리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