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병상대기자 1천310명…하루 만에 370명 급증(종합)

수도권 병상대기자 1천310명…하루 만에 370명 급증(종합)

연합뉴스 2021-11-26 12:35:02

처음 1천명 넘으며 연일 최다…중환자 병상 가동률 84.5%

중환자 병상 수도권 108개, 전국 309개만 남아…경북은 1개도 없어

"의료인 부족과 입·퇴실 소요 시간 탓에 병상 100% 가동 못 하고 있어"

수도권 중환자병상 수도권 중환자병상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신선미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병상 배정을 하루 이상 기다리는 대기자 수가 26일 1천명을 넘어 또 최다치를 기록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당시 '0명'이던 수도권 병상 배정 대기자 수는 날마다 늘어 이날 0시 기준 1천310명으로 나타났다.

전날 수도권 병상 대기자 수는 940명으로 가장 많은 수치였는데, 하루 만에 370명이나 늘면서 다시 최다 수치를 기록했다.

대기자의 대기시간을 구분해보면 1일 이상 712명, 2일 이상 240명, 3일 이상 119명, 4일 이상 239명이다.

이 가운데 70세 이상 고령자가 484명, 고혈압·당뇨 등 기타 질환자가 826명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대기 인원이 많은 것은 병상이 그만큼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병상 100% 가동이 원칙적으로 맞지만, 의료인 부족과 입 ·퇴실 소요 시간 때문에 다소 지체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도권에는 병상이 부족하지만, 비수도권에는 여력이 좀 있는 만큼 병상 공동 활용을 통해 대기자를 최대한 줄이겠다"고 말했다.

수도권의 병상은 유형별로 가동률이 80%를 넘어서거나 80%에 근접하면서 병상 여력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4.5%(695개 중 587개 사용)로 직전일(83.9%)보다 0.6%포인트 상승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86.4%(345개 중 298개 사용), 경기 82.3%(271개 중 223개 사용), 인천 83.5%(79개 중 66개 사용)다.

수도권에 남은 중환자 병상은 서울 47개, 경기 48개, 인천 13개 등 총 108개뿐이다. 직전일(112개)보다 4개 줄었다.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도 72.8%(1천135개 중 826개 사용, 잔여 309개)로 직전일(71.5%)보다 1.3%포인트 상승했다.

대전·세종에는 중환자 병상이 각각 3개씩 남았고, 경북에는 확보된 병상 3개 모두가 사용 중으로 남은 병상이 없는 상태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 가능성이 높은 환자가 치료를 받는 준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수도권 82.1%(324개 중 266개 사용), 전국 68.8%(503개 중 346개 사용)다.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수도권 75.6%, 전국 68.8%다. 경기 지역은 83.1%로 올라간 상태다.

무증상·경증 환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이날 0시 기준 수도권 71.2%, 전국 62.0%다.

이날 병상 대기자 가운데 700여명은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기자다.

정부는 대기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생활치료센터 2천병상을 추가로 확보한다고 이날 밝혔다.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는 서울 650병상, 경기도 800병상, 인천 96병상을 각각 확보하고, 중수본이 별도로 수도권·충청권에 400병상을 마련한다.

또 재택치료 대상자는 총 7천193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천692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2천654명, 인천 330명, 강원 96명, 부산 84명, 대구 83명, 충남 72명, 경남 47명, 제주 38명, 경북 25명, 광주 24명, 충북 20명, 대전 10명, 전북·전남 각 9명이다.

중수본에 따르면 서울시는 재택치료자가 이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외래진료센터를 만들 계획이다.

[그래픽]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및 병상대기자 현황 [그래픽]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및 병상대기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sun@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