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병준 역할조정 없다"…'김종인 합류' 묻자 함구

윤석열 "김병준 역할조정 없다"…'김종인 합류' 묻자 함구

연합뉴스 2021-11-26 12:28:59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회동 마친 윤석열 대선 후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회동 마친 윤석열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회동을 마친 뒤 식당을 나서고 있다. 2021.11.24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6일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선대위 내 역할과 관련, "역할 조정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 앞에서 '김 위원장의 역할 조정을 논의하나'라는 질문에 "역할이라는 게 뭐 중요한 문제에 대해 같이 협의하고 논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답변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의 조건 중 하나로 김 위원장의 사퇴나 보직 변경을 요구한 데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거듭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김 위원장이 '김종인 합류'와 무관하게 활동을 개시한 것과 관련해선 "지난 월요일(22일) 최고위에서 선출됐기 때문에 오늘도 시간이 많이 지나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오늘 오전에 한 번 오신다고 해서 당연히 제가 뵈었다"며 "열심히 도와주신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이 기자간담회를 진행한 의미에 대해서도 "일반적인 것으로 생각하시죠. 어차피 상임선대위원장이 되셨는데, 사실 진작 저도 한번 만났어야죠"라며 "당사에 방도 준비됐고, 오신 김에 기자들 다 봤으니 간단하게 간담회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어제도 얘기했지만,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것에 대해 자꾸 말씀드리는 게 지금 상황에서는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hanjh@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