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자동차와 음성으로 소통하세요"...'2021 서울모빌리티쇼' 참가

SKT "자동차와 음성으로 소통하세요"...'2021 서울모빌리티쇼' 참가

뉴스핌 2021-11-26 11:44:53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텔레콤은 국내 최대 모터쇼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를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최대 모터쇼인 '2021 서울모빌리티쇼'는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을 주제로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를 제시한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T 홍보 모델이 '누구 오토'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SKT] 2021.11.26 nanana@newspim.com

SKT는 '모빌리티'를 주제로 약 100㎡ 규모의 전시관을 열고 '누구 오토'가 탑재된 '볼보 XC60'을 전시한다.

관람객은 별도 조작 없이 음성 명령으로 ▲'T맵'의 길찾기·상호검색 ▲'플로'의 음악 재생 및 추전 ▲에어컨이나 시트 열선을 조작하는 차량기능 제어 ▲문자·전화 송수신 ▲차내 라디오·볼륨 제어 등을 할 수 있다.

기존에는 스마트폰 등 기기에서 'T맵' 실행 후 음성 명령을 전달해야 했다. SKT는 티맵모빌리티, 볼보자동차와 협력해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 기반 '누구 오토'를 개발, 차량에 직접 음성 명령을 전달하고 제어 가능하게 만들며 자동차를 스마트 디바이스로 진화시켰다.

차량 특화 기능 외 기존 '누구' 플랫폼이 제공하는 ▲뉴스·날씨검색 ▲누구백과 ▲감성대화 등의 기능도 동일하게 사용 가능하다. 특히 차량에 탑승한 채로 집안의 조명·에어컨·TV 등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스마트홈 서비스도 제공해 편의성을 더했다.

이번 전시에 선보인 '누구 오토'는 '더 뉴 볼보 XC60'에 탑재됐다. 이로써 운전자가 음성만으로 차량의 기능을 제어할 수 있게 됐다.

박규현 SKT 디지털커뮤니케이션 담당은 "현실로 다가온 안전하고 스마트한 카라이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며 "SKT는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