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는 삼성폰 안쓰나요?"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나섰다

"골드만삭스는 삼성폰 안쓰나요?"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나섰다

뉴스핌 2021-11-26 10:34:31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휴대전화를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업무용 휴대폰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직접 움직인 사실이 밝혀졌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지난 2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속행공판에서 이같은 내용이 공개됐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열흘간의 북미 출장 일정을 마치고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입국하고 있다. 2021.11.24 hwang@newspim.com

이날 공판 중 공개된 메일은 지난 2015년 7월 미국 골드만삭스 고위 경영진이 이 부회장과 미팅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메일에서 이 부회장은 골드만삭스 경영진에 삼성폰을 왜 업무용으로 사용할 수 없는지 물었다.

이전까지 골드만삭스는 기술부서의 특별 인증을 받은 아이폰과 블랙베리만 사용해왔다. 보안이 중요한 금융회사들은 업무 기밀이 유출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부회장은 골드만삭스에서 삼성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특별인증을 요청했다. 특히 삼성 엔지니어 직원들과 함께 미국 뉴욕의 골드만삭스 본사를 방문해 프리젠테이션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의 노력에 지금은 골드만삭스가 삼성폰을 인증하고 지금은 골드만삭스 직원들도 삼성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다. 

syu@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