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캠프인사 이재명 지지에 "비난할 수 없지만, 내참"

홍준표, 캠프인사 이재명 지지에 "비난할 수 없지만, 내참"

이데일리 2021-11-26 10:31:03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대선경선 때 본인 캠프에서 활동하며 자신을 도왔던 박창달 전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향한 지지를 선언한 것을 두고 “알 수 없는 대선판”이라면서도 “뭐라 비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25일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당의 구분이 모호해져 가는 대선 판이다. 골수 민주당 출신이 우리당에 오는 것이 참 놀라웠는데, 우리 당에서 45년 헌신한 분은 민주당으로 넘어간다. 여야를 넘나드는 80 넘은 노정객(김종인)을 두고 여야가 쟁탈전을 벌이는 웃지 못할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하자는 것인지 정권교대를 하자는 것인지 알 수 없는 대선판이 되어가고 있다. 무엇보다도 국민들이 당혹스럽겠다. 안갯속 대선판이다”라고 진단했다.

박창달 전 한나라당 의원이 25일 서울 광화문 한 식당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만난 뒤 지지 의사를 밝혔다(사진=민주당 제공)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코너를 통해서도 박 전 의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한 지지자가 “의원님. 박창달 전 의원이 이재명 쪽으로 가서 TK 선대위원장 맡는다. 기분 나쁜 건 친윤(친윤석열) 커뮤니티에선 의원님을 되레 비난하더라”라고 글을 남기자 홍 의원은 “나도 황당하네요”라고 답했다.

또 다른 지지자는 “박창달 전 의원이 민주당으로 갔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라고 물었고 홍 의원은 “정당의 구분이 없어졌다. 하기야 골수 민주당 출신인 분도 우리당으로 넘어왔으니 비난할 수가 없다. 그래도 내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국민의힘 대선 경선 과정에서 홍준표 의원을 돕던 박창달 전 한나라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한 지지를 선언했다. 박 전 의원은 지난 19일 “정권 교체를 핑계로 당이 정체성마저 잃었다”며 국민의힘을 탈당한 바 있다.

박 전 의원은 “(이 후보는) 진영 논리를 떠나 ‘실용의 가치’ 실천을 통해 국가 발전을 이끌 수 있는 지도자”라며 지지 배경을 설명했다.

박 전 의원은 1975년 민주공화당을 통해 정치에 입문해 45년 ‘보수 외길’을 걸었다. 보수 정당에서 7번 대선을 치렀고 조직 관리 전문가로 인정받는다. 1998년 재보선 때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구 달성군 국회의원 출마와 당선에 기여했다는 평가도 받는다. 이명박 대선후보 특보단장과 한국자유총연맹 회장 등을 지냈다.

보수의 뿌리와 같은 박 전 의원의 탈당은 2030의 국민의힘 탈당행렬에 이어 당 내부에 대한 불만이 쌓여가는 당원들에겐 남다른 의미로 전해지고 있는 모양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3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