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훈, 세계탁구선수권 남자단식 16강행… 신유빈은 부상으로 복식 기권

임종훈, 세계탁구선수권 남자단식 16강행… 신유빈은 부상으로 복식 기권

일간스포츠 2021-11-26 09:35:53

세계선수권 남자 단식 16강에 오른 탁구 국가대표 임종훈. 사진 대한탁구협회

세계선수권 남자 단식 16강에 오른 탁구 국가대표 임종훈. 사진 대한탁구협회

임종훈(세계 71위·KGC인삼공사)이 세계 6위 린윈루(대만)를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세계탁구선수권 16강에 올랐다.
 
임종훈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2021 세계탁구선수권 파이널스 남자 단식 3회전(32강)에서 린윈루를 4-3(11-9, 11-8, 8-11, 11-5, 6-11, 8-11, 13-11)으로 이겼다. 임종훈은 3-2로 앞선 6게임에 7-5로 앞서나갔지만 회전이 많이 걸리는 린윈루의 역공에 흔들려 역전패했따. 그러나 두 번의 듀스 승부 끝에 린윈루를 물리쳤다.
 
단식에 출전한 5명의 한국 남자 선수 중 유일하게 32강에 올랐던 임종훈은 메달 도전을 가시화했다. 탁구 세계선수권에서는 3~4위 결정전이 없어 4강에만 오르면 동메달을 확보한다. 임종훈으로선 2승만 추가하면 생애 첫 세계선수권 입상이 가능하다.
 
한편 단식 2회전에서 탈락한 신유빈(대한항공)은 오른 손목 부상으로 복식을 포기했다. 신유빈은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짝을 이룬 여자 복식에서 2회전을 앞두고 기권했다. 조대성(삼성생명)과 나선 혼합복식도 포기했다. 신유빈은 세계선수권 전부터 피로골절로 손목 통증을 호소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Copyright ⓒ 일간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