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타 온 콘테 “토트넘 수준 높지 않다, 인내심 필요”

현타 온 콘테 “토트넘 수준 높지 않다, 인내심 필요”

데일리안 2021-11-26 09:35:00

약체 무라와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경기서 충격패

11월 초 부임한 콘테 감독, 토트넘서 첫 패배

무라와 경기에서 콘테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 AP=뉴시스무라와 경기에서 콘테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 ⓒ AP=뉴시스

‘약체’ 무라(슬로베니아)와 경기서 충격패를 당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냉정하게 토트넘의 현 상태를 진단했다.


콘테 감독은 26일(한국시각)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운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무라(슬로베니아)와 원정 경기에서 1-2로 충격패를 당한 뒤 가진 기자회견서 “좋지 않은 패배를 당했다. 이 상황이 불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조별리그 2승 1무 2패로 승점 7에 머물며 그대로 2위 자리를 유지했다. 조 선두 스타드 렌(승점 11)에 1위 자리를 내주면서 16강 직행에 실패했다.


4전 전패를 기록 중이던 무라에 유럽 대항전 첫 승점을 헌납하는 굴욕을 맛봤고,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도 첫 패배를 기록하게 됐다.


11월초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누누 산투 에스피리투 전 감독의 후임으로 지휘봉을 잡은 콘테 감독은 “3주 반 정도 팀을 이끈 뒤 상황을 이해하기 시작했는데, 간단치 않은 것 같다”며 “현재 토트넘의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다. 잉글랜드 정상급 팀들과 차이가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앞으로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그는 “토트넘은 매우 젊은 팀이다. 해결할 문제가 있으니 내가 여기 온 것이다”며 “지금의 상황이 두렵거나 걱정되지는 않는다. 다만 시간과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