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2021’ 김요한·추영우, 트라우마 과거 공개 [TV북마크]

‘학교2021’ 김요한·추영우, 트라우마 과거 공개 [TV북마크]

스포츠동아 2021-11-26 07:50:00

사진 제공 : KBS 2TV 수목드라마 <학교 2021> 방송 캡처

KBS2 수목드라마 ‘학교 2021’ 속 청춘들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25일(어제) KBS 2TV 수목드라마 ‘학교 2021’(극본 조아라, 동희선/ 연출 김민태, 홍은미) 2회에서는 갈등과 대립, 그리고 호기심 속에서 관계를 이어가는 김요한(공기준 역), 조이현(진지원 역), 추영우(정영주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공기준(김요한 분)에게 적개심을 드러냈던 정영주(추영우 분)의 과거가 공개됐다. 지난 날 공기준, 정영주와 수영을 함께 하던 친구가 사고로 죽게 됐고, 정영주는 이를 공기준 탓으로 돌리며 원망하고 있던 것. 정영주가 공기준에게 날 선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는 이유가 밝혀져 먹먹함을 유발했다.

반면 진지원을 향한 정영주의 호기심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도 친근하게 다가와 말을 걸어주는 진지원에게 마음을 여는 것뿐만 아니라 그녀의 뒷모습까지 눈으로 좇으며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등장인물들의 케미스트리에 이어 현실 특성화고등학교의 면면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진지원은 건축과 전혀 관련 없는 상림에서의 업무로 소장과 갈등을 빚었다. 근로계약서에 위반되는 일을 시키는 소장과 입씨름을 하던 그녀는 인터넷에 민원을 제기했고, 이로 인해 눌지과학기술고등학교 교무실에 문의 전화가 폭주하게 됐다. 이사장 구미희(이지하 분)가 알기 전 사건을 덮으려는 이한수(김민상 분)의 태도, 보는 눈이 많아 학생들을 걱정하는 척 하는 구미희의 위선적인 말은 보는 이들의 화를 불러오기도.

그런가 하면 공기준의 사물함 속에 들어 있던 쪽지는 눌지과학기술고등학교에 다시 한 번 긴장감을 가져왔다. 쪽지의 내용이 자살을 암시하는 유서임을 알게 된 공기준은 진지원, 지호성(김강민 분)과 함께 위험한 일을 꾸미고 있는 당사자를 찾기 위한 고군분투를 시작했다.

쪽지 옆 손 그림의 주인이 정민서(이하은 분)라는 것을 알게 된 진지원의 불안한 얼굴, 옥상 난간 쪽으로 향하는 여학생의 발과 아래를 내려다보는 시선, 무언가 떨어지는 타격음과 울리는 차량 경고음은 눌지과학기술고등학교에 다시 한번 파장이 일어날 것을 암시했다. 진지원의 놀란 표정과 하얗게 질린 얼굴로 창문 쪽으로 고개를 돌리는 공기준의 모습이 교차돼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KBS 2TV 수목드라마 ‘학교 2021’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