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감독 와도 별 소용 없나…토트넘 충격패에 혹평 "수준 안 높아"

콘테 감독 와도 별 소용 없나…토트넘 충격패에 혹평 "수준 안 높아"

스포츠서울 2021-11-26 07:30:01

SOCCER-EUROPACONF-MUR-TOT/REPORT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충격패를 당한 토트넘 홋스퍼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현실을 직시하고 있다.

콘테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슬로베니아의 약팀을 상대로 졸전 끝에 승점을 얻지 못하는 충격적인 결과를 손에 넣었다.

경기 후 콘테 감독은 “좋지 않은 패배였다. 이 상황이 만족스럽지 않다”라면서 “토트넘은 매우 젊은 팀인 동시에 보완하고 향상할 부분이 많다. 3주 반 정도 팀을 이끈 뒤 상황을 이해하기 시작했는데, 간단치 않은 것 같다. 현시점 토트넘의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다. 토트넘은 잉글랜드 정상급 팀들과 차이가 있다. 그런 팀들은 같은 감독이 여러 해 동안 이끌면서 매년 발전해오며 팀을 보강했다”라고 냉정한 진단을 내렸다.

이어 그는 “해결할 문제가 있으니 내가 여기 온 것이다. 현재 스쿼드의 질을 끌어 올리고자 큰 노력이 필요하다”며 “지금의 상황이 두렵거나 걱정되지는 않는다. 다만 시간과 인내심이 필요하다”라며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11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고, 라이언 세세뇽의 퇴장이 겹쳐 수적 열세 속에 싸웠다. 후반 27분 해리 케인이 동점골을 넣었지만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을 얻어맞고 패했다.

5경기에서 2승1무2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조 1위 렌(프랑스·승점 11)과 승점 4 차이인 조 2위(승점 7)에 자리해 남은 조별리그 잔여 한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위는 차지하지 못하게 됐다. 피테서와 승점이 같아 플레이오프를 통해 16강 진출을 타진해야 하는 2위 자리도 현재로선 불안하다.

토트넘은 이달 초 콘테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콘퍼런스리그 1승,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승 1무로 무패를 이어왔다. 그러나 이날 첫 패배를 당했다. 세계적 명장 콘테 감독이 왔지만 드라마틱한 변화는 없는 모습이다.
weo@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