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키,과거 댄서들에게 무시당해.."애딸린 유부녀가 설쳐"

아이키,과거 댄서들에게 무시당해.."애딸린 유부녀가 설쳐"

스포츠서울 2021-11-26 06:59:01

2021092101000705500047891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의 댄서 아이키가 과거 일부 댄서에게 무시와 차별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스우파’ 출신의 모니카를 향해 댄서들이 사이버불링(온라인 따돌림)을 일으킨 가운데 25일 한 댄서 커뮤니티에 ‘아이키가 댄서신에서 무시당한 이유’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 아이키가 결혼과 출산으로 활동을 늦게 시작하면서 커리어 초반부터 무시당했다고 밝혔다. 또 아이키가 인맥도 없고, 라틴과 힙합을 결합한 장르로 정통과 거리가 멀다는 지적을 받고 다녔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이키가 미국 NBC의 오디션 프로그램 ‘월드 오브 댄스(World Of Dance)’ 시즌3에서 4위를 거둔 것과 관련, “국내에서는 참가상조차 못 받았던 올레디 영상을 페북에 올렸는데 바로 NBC에서 섭외가 들어왔다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나 아이키는 ‘월드 오브 댄스’ 성과에도 국내에서는 별다른 후광을 누리지 못했다고 했다. A씨는 “한국에 와서는 달라진 게 없었다. 그래서 아이키는 해외 공연 위주로 다녀야 했고 코로나19가 터지면서 틱톡을 시작했는데 틱톡 댄스가 대박이 나면서 대중들한테 먼저 유명해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글에 다수의 댄서가 공감하는 댓글을 달았다. 한 댄서는 “내가 들었던 제일 충격적인 말은 아이키가 ‘월드 오브 댄스’에서 이기고 오니까 ‘애 딸린 유부녀가 스포츠댄스 하다가 스트릿 한다고 설친다’였다. 행사 뒤풀이 때 거기 있던 사람들이 술 마시고 뒷담하면서 한 소리”라고 폭로했다.

스트릿 댄서이자 유튜버인 루다는 지난 24일 라이브방송에서 아이키가 겪은 수모를 언급했다. 그는 “저도 예전에 아이키를 싫어했다. 이 업계에서는 우리 방식대로 성장하지 않은 댄서를 무시한다”면서 “물론 저는 지금 아이키를 매우 좋아하고 존경한다. 그때의 내가 부끄럽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20일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모니카가 팝핑(Popping)을 팝핀(Poppin)이라고도 한다고 설명했다가 댄서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댄서들은 SNS를 통해 모니카의 전문성이 의심된다고 비난했고 100명이 넘는 댄서가 가담해 사이버불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더블유코리아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3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