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집 마련해야 하는데... 한 달 용돈 90만 원이 모자라다는 아내

내 집 마련해야 하는데... 한 달 용돈 90만 원이 모자라다는 아내

커플스토리 2021-11-26 06:32:20

경제적인 문제로 인해 아내와 갈등을 겪고 있는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성 사연자 A씨는 결혼한 지 만 1년이 지났습니다. A씨 부부는 현재 지방에 살고 있으며 둘 다 직장에 다니며 맞벌이를 하고 있다고 하네요.

문제는 용돈이었습니다. A씨와 아내의 연봉은 5,000만 원 중반대로 비슷하며, 현재는 아내가 돈을 직접 관리하고 있지만 함께 경제적인 부분은 상의하고 있다고 하네요.

현재 A씨는 40만 원의 용돈을 받고 있으며, 회사에서 식사를 제공하기에 점심값이 들지 않습니다. 다만 아내의 경우에는 직접 점심을 사 먹어야 하는데요. 이에 70만 원의 용돈에 20만 원의 식대를 더해 총 90만 원의 용돈을 받아 쓰고 있습니다. 

A씨 부부는 대출금, 공과금, 주유, 통신, 보험, 외식, 음식, 양가 부모님 용돈 등 고정 지출비와 생활비를 제외하고 한 달에 350만 원씩 적금을 넣고 있는 상황입니다.

A씨는 아내의 용돈이 그렇게 넉넉하지는 않지만 부족하지도 않을 거라고 생각이 들었는데요. 그러나 아내는 90만 원의 너무 적다며 답답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이에 월급을 각자 관리하자고 A씨에게 제안했죠.

그러나 A씨 부부는 아파트 매매 시기를 놓쳐 아파트 가격이 폭등하는 것을 보고만 있었고, A씨는 자가 마련을 위해 적당히 쓰고 돈은 무조건 다 모으자는 입장이었습니다. 

A씨는 아내의 용돈이 진짜 부족한 건지, 아니면 자신이 너무 타이트하게 요구하는 것인지 네티즌들에게 객관적인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왜 용돈이 다른가요? 버는 돈이 비슷하면 용돈도 똑같아야지' '경제권 각자 관리하면 본인 월급은 다 쓸 사람 같네요' '도대체 어디에 쓰고 70만 원이 적다고 난리인지' '여자라서 어쩔 수 없이 소비하는 것들도 있을 수 있어요' '각자 관리하고 돈 펑펑 쓰면 집 마련은 어려워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 달에 90만 원의 용돈은 적다는 아내, 집 마련을 위해 이 정도는 감수해야 한다는 남편.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Copyright ⓒ 커플스토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8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