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최우식 '경관의 피', 새해 포문 여는 범죄 누아르

조진웅 최우식 '경관의 피', 새해 포문 여는 범죄 누아르

더팩트 2021-11-26 00:00:00

배우 조진웅과 최우식의 아슬아슬한 케미를 그린 범죄 영화 '경관의 피'가 2022년 1월 개봉을 앞두고 25일 제작보고회를 열었다. /에이스메이커 제공

이규만 감독 "신념에 대한 이야기…의상·미술 신경써"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영화 '경관의 피'가 기존 경찰 수사극과 외형부터 다른 범죄 드라마를 예고했다. 다른 신념을 갖고 있는 두 사람이 같은 공간에서 부딪혔을 때 벌어지는 이야기가 믿고 보는 배우 조진웅과 연기 변신에 나선 최우식을 통해 펼쳐진다.

25일 영화 '경관의 피'(감독 이규만)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조진웅 최우식을 비롯해 박희순 권율 박명훈 이규만 감독이 참석했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고 고급 빌라, 명품 수트, 외제차를 타며 범죄자들을 수사해온 광역수사대 반장 박강윤(조진웅 분)의 팀에 원칙주의자인 신입경찰 최민재(최우식 분)가 투입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출연 배우들은 작품 선택 배경에 대해 밝혔다. 먼저 조진웅은 "굉장히 잘 짜여진 이정표가 있었다"고 했고, 최우식은 "조진웅 선배와 함께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해서 설렜고, 새로운 연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진웅과 최우식은 극 중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유지한 채 한 팀이 돼 수사를 하는 연기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우식은 "제 나이 또래 남자배우라면 꼭 함께 촬영해보고 싶은 배우이지 않나. 현장에서 제가 긴장할 때마다 든든하게 잘 풀어주셔서 감사했다"며 조진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진웅도 최우식의 '조진웅 바라기'에 화답했다. 조진웅은 "최우식은 예쁨 받는 캐릭터다. 현장에서도 제작진과 잘 지내고 마스코트 같은 역할을 했다. 여리여리한 느낌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촬영할 때 내재된 카리스마가 나오더라. 오히려 내가 기운을 받았다. 호흡을 좀 더 맞춰보고 싶은 마음에 일부러 NG를 내서 한 테이크를 더 찍어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권율, 조진웅, 이규만 감독, 최우식, 박희순, 박명훈(왼쪽부터)이 25일 영화 '경관의 피' 제작보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이스메이커 제공

영화는 조진웅 최우식 외에도 박희순 권율 박명훈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동해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한다. 박희순은 최우식에게 언더커버 임무를 주는 감찰계장 황인호 역을, 배역을 위해 무려 12㎏를 증량한 권율은 악인 나영빈을, 박명훈은 경찰과 거래를 통해 살아남은 범죄자 차동철을 연기해 다채로움을 더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이규만 감독은 "경찰이라는 직업에 대한 신념과 본연의 정체에 대해 들여다보고 싶었다. 각각 다른 신념을 가진 사람들이 같은 공간에 부딪혔을 때 일어나는 것들이 궁금했다. 좋은 배우들과 촬영, 미술, 의상 등 이런 요소들을 다 모으고 싶었다. 관객분들께서 '내가 이래서 극장에서 영화를 보지' 하는 마음이 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관의 피'는 내년 1월에 극장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연예부 | ]

Copyright ⓒ 더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