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백신 무력화?…'델타'보다 강한 '누' 변이 바이러스 등장

코로나백신 무력화?…'델타'보다 강한 '누' 변이 바이러스 등장

아이뉴스24 2021-11-25 21:35:03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무력화 할 수도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영국의 보건전문가들은 바이러스가 인체 세포와 결합하는 스파이크(spike) 단백질에 32종류의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 ‘누’(Nu·B.1.1.529) 변이가 아프리카 보츠와나 등에서 출현했다고 최근 보고했다.

이에 따르면 누 변이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염성이 더 강하고, 백신에 내성을 나타낼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 경영자(CEO)가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을 맞을 경우 예방효과가 1년가량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화이자]

누 변이의 확산을 처음 확인한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대의 바이러스 학자인 톰 피콕 박사는 이 변이 바이러스의 돌연변이 조합을 두고 “끔찍하다. 세계적으로 유행 중인 델타 등의 다른 변이보다 (전파력과 백신 내성 등 측면에서) 더 치명적일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누 변이 바이러스는 지난 11일 보츠와나에서 처음 감염자가 나타났다. 현재까지 파악된 감염자는 보츠와나 3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명, 남아공에서 홍콩으로 입국한 1명 등 총 10명으로 알려졌다.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대의 유전학자인 프랑수아 발루스 교수는 누 변이가 “코로나19에 걸린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환자로부터 생겨난 것 같다”며 코로나 바이러스가 면역이 약한 환자의 체내에서 오래 머물면서 변이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하지만 누 변이가 이전의 델타 변이처럼 세계적인 확산세를 보일지는 아직 미지수란 판단이다.

데일리메일은 누 변이처럼 갖고 있는 단백질 변이 수가 너무 많으면 바이러스가 불안정해지고, 이에 따라 확산하기 전에 소멸할 수도 있다는 과학자들의 의견을 전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