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셀 25득점' 삼성화재, 한전 꺾고 2연패 탈출...인삼공사 2위 수성

'러셀 25득점' 삼성화재, 한전 꺾고 2연패 탈출...인삼공사 2위 수성

일간스포츠 2021-11-25 21:05:45

삼성화재가 5위로 올라섰다. 사진=KOVO

삼성화재가 5위로 올라섰다. 사진=KOVO

 
외국인 선수 러셀이 친정팀 코트를 폭격하며 소속팀 삼성화재의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삼성화재는 25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3, 25-14, 25-16)으로 완승을 거뒀다. 외국인 선수 러셀은 지난 시즌 뛰었던 삼성화재를 상대로 맹공을 퍼부었다. 2~3세트 중요한 순간마다 서득 득점했다. 서브 득점 7개 포함 총 25득점을 기록했다.
 
최근 2연패를 끊어낸 삼성화재는 시즌 전적 5승 5패, 승점 15점을 기록하며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OK 금융그룹에 내준 1위를 되찾지 못했다.  
 
이 경기 승부처는 1세트였다. 20점 진입 전까지 2~3점 차 추격전이 이어졌다. 삼성화재는 19-19에서 러셀이 황승빈과의 좋은 호흡으로 백어택 득점을 성공시켰고, 한국전력 외국인 선수 다우디의 공격 범실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어진 상황에서는 황승빈이 강서브로 상대 코트를 흔들며 수비에 성공했고, 한국전력 공격수 서재덕의 오픈 공격 범실로 이어지며 다시 1점 달아났다.  
 
신장호까지 강서브를 성공시키며 기세가 오른 삼성화재는 23-21에서 다우디의 공격 범실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24-23에서 러셀이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먼저 25번째 득점을 해냈다.  
 
삼성화재는 2·3세트는 넉넉한 점수 차로 잡았다. 팀원 모두 차례로 강서브를 구사해 상대 코트를 흔들었다. 특히 러셀은 2세트 초반과 중반 상대 기세를 꺾는 득점을 해냈다. 삼성화재는 8점 앞선 채 20점 고지를 밟았고, 안우재의 연속 블로킹과 상대 범실로 2세트를 잡았다. 
 
러셀은 3세트 삼성화재의 첫 4점 중 3점을 책임졌다. 모두 서브 득점이었다. 6-1에서도 오재성을 리시브를 뚫는 완벽한 서브를 구사했다. 이 경기 6번째 서브 득점.  
 
러셀의 서브쇼는 3세트 중반에도 한 차례 더 나왔다. 한국전력 수비 조직력을 무너졌고, 공격도 안우재의 블로킹 벽을 넘지 못했다. 1세트 막판 기운 승부 양상에 전환점은 없었다.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 페퍼저축은행전에서는 홈팀 인삼공사가 세트 스코어 3-0(25-13, 25-16, 25-15)으로 이겼다. 이소영과 옐레나 쌍포가 각각 14점과 17점을 올렸다.  
 
인삼공사는 8승 2패, 승점 24점을 기록하며 1위 현대건설(승점 29점)과의 승점 차를 좁혔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9일 IBK기업은행전 승리 뒤 다시 4연패에 빠졌다. 전적은 1승 9패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Copyright ⓒ 일간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