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주접 떨어놨던데"...윤석열 후보 '최후통첩' 보도에 불쾌감

김종인 "주접 떨어놨던데"...윤석열 후보 '최후통첩' 보도에 불쾌감

경기연합신문 2021-11-25 21:04:55

(출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한 식당에서 만나 만찬 회동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1.24. /뉴시스)
(출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한 식당에서 만나 만찬 회동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1.24. /뉴시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조건 없는 합류 선언이 없으면 끝이라고 최후통첩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주접을 떨어놨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25일 김 전 위원장은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만찬에서 자신이 '밖에서 윤 후보를 돕겠다'라고 보도된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나는 밖에서 돕겠다고 한 적도 없다"고 명확하게 의견을 밝혔다. 이어 "가급적이면 선대위가 정상으로 갈 수 있는 여건을 처음부터 만들겠다는 얘기지, 특별한 의미가 없다"며 "언론에서 자꾸 말을 만들면 서로 괜히 기분만 나빠진다"고 말했다. 또 "오늘도 어디 뉴스를 보니까 뭐 나한테 (윤 후보가) 무슨 최후통첩을 했다고 신문에 주접을 떨어놨던데, 내가 그 뉴스 보고 잘 됐다고 그랬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윤 후보와의 전날(24일) 만찬 자리에 대해선 "내 입장을 전달했고, 내가 더 이상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며 "내가 더 이상 다른 얘기 하지 않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 영입에 반대한 인물로 지목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서는 "그런 사람에 대해 특별하게 내가 얘기할 것도 없다"며 "후보한테 이미 다 얘기했기 때문에 더 이상 내가 할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출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5. /뉴시스)
(출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25. /뉴시스)

이날 선대위 2차 인선이 발표되는 데 대해서는 "그건 자기네들끼리 하는 얘기지, 내가 관계할 수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 후보는 25일 선거 총 사령탑 역할을 거절한 김 전 위원장을 더 기다리지 않고 중진 의원들이 대거 포진한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윤 후보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 운동이 더 지체돼서는 곤란하고, 1분 1초를 아껴 뛰어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어 윤 후보는 "나는 우리 김종인 박사와 관련된 얘기는 이제 안 할 것"이라며 "말씀드리는 게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김 전 위원장과 관련된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았다. 

윤 후보는 이날 총괄선대위원장을 제외한 주요 실무진 인사를 발표했다. 정책총괄본부장은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조직총괄본부장은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은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은 이준석 당 대표, 총괄특보단장은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은 권성동 의원이 맡는다. 김은혜·전주혜 의원은 선대위 대변인, 조수진 의원은 공보단장을 맡는다. 박정하 강원 원주시갑 당협위원장은 공보실장으로 배치했다. 

 

Copyright ⓒ 경기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