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제혜택에도 회원제보다 비싼 대중골프장 요금 손본다

세제혜택에도 회원제보다 비싼 대중골프장 요금 손본다

지라운드 2021-11-25 17:49:21

한 줄기 빛이 내려오는 골프장.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중골프장 관리·감독이 강화된다. 세제 혜택을 받는 대중골프장 이용요금(그린피)이 회원제골프장 비회원 그린피보다 더 비싼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서다. 정부는 적어도 2만원 상당의 개별소비세(개소세) 면제 혜택이 이용자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고, 식당 등 부대 서비스 이용을 강제하지 못하도록 이용 약관을 개정하기로 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1월 25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대중골프장 운영의 관리감독 강화 방안'을 마련해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정희 권익위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현재 골프 인구가 470만명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대중골프장이 수익 대비 서비스는 개선되지 않아 굉장히 많은 민원이 들어오고 있다"며 "골프 대중화 취지에 맞게, 너무 비싼 가격으로 국민의 골프장 이용권을 침해하는 사례가 없도록 개선하려 한다"고 말했다.

국내 대중골프장은 1999년부터 각종 세제 혜택을 받고 있다. 그린피에서 약 2만원의 개소세 면제와 함께 재산세도 회원제골프장의 약 10분의 1에 불과하다.

그러나 이 혜택이 이용자에게까지 돌아가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권익위가 올해 6월 기준 전체 대중골프장 364개와 회원제골프장 158개의 평균 그린피 차이를 조사·비교한 결과, 수도권·충청·호남 지역은 두 유형의 골프장 그린피 차이가 2만원이 채 되지 않았다. 특히 충청 지역 대중골프장은 주말 평균 요금이 22만8000원으로, 회원제보다 5000원 더 비쌌다. 회원제에서 전환한 대중골프장도 주말 평균 요금이 24만3000원으로 회원제보다 2만원이나 더 비쌌다.

또 대다수 대중골프장이 부대 서비스 이용을 강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권익위 실태조사 결과 전국 512개 골프장 중 434개, 약 84%의 골프장이 이용자에게 식당, 경기보조원(캐디) 등 이용을 사실상 강제했다. 대중골프장은 회원 모집이 금지되는데 골프장 내 숙소 회원권을 판매하면서 회원권을 끼워 넣거나, 회원제골프장 회원들에게 대중골프장을 이용하게 하는 사례도 확인됐다.

여기서 식당은 골프장 내 간이 휴게소인 '그늘집'을 의미한다. 이 부위원장은 "외부음식 반입 불가인 데다 하나뿐인 그늘집에서만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해 코로나19 상황에서 방역수칙에도 문제가 있다"며 "사실상의 강제 행위를 없애 음식을 챙겨와서 야외에서 먹거나 건너뛰는 등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권익위는 골프장 표준약관을 개정하도록 했다. 그린피, 이용자 현황 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이용자에게 부대 서비스 이용을 강제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긴다. 지자체마다 요금심의위원회를 둬 대중골프장 요금을 인상할 때 적정한지 검토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또 회원 모집, 우선 이용권 등의 혜택 부여를 금지하고 위반 시 시정명령 등 제재 규정을 구체화하도록 권고했다.

아울러 대중골프장 세제 혜택 효과가 그린피에 반영되도록 세금 부과체계를 개편할 것을 제안했다. 사실상 회원제로 운영하는 대중골프장에는 세제 혜택이 중단될 전망이다.

이 위원장은 "골프는 사치 운동이라는 인식이 남아있지만, 대중골프장은 국민 건강 증진과 여가 선용을 위해 만들어졌다"며 "골프 대중화에 계속 역행한다면 개소세 혜택 폐지도 고려 사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날 브리핑에 골프업계는 찬반으로 극명하게 갈렸다.

서천범 한국골프소비자원 원장은 "지금까지는 세금 혜택에도 통제가 되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골퍼들의 원성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폭리와 편법에 대한 대대적인 규제가 필요하다"며 "12월부터 관련 세미나가 이어진다. 지체 없이 빠르게 추진돼야 한다. 감시 기관(요금심의위원회)을 만들든지, 세금 혜택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골프장에 정통한 몇몇 전문가는 입을 모아 "대중골프장은 변수가 많다. 이번 권고안은 현실성이 부족하다. 전문가의 의견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법안은 꼼꼼해야 한다. 코스 상태, 서비스 등 중요한 부분은 빠져 있고, 비용에만 집중됐다. 다른 서비스에 같은 돈을 내라는 것은 날강도 같은 행위다"라고 반박했다.

Copyright ⓒ 지라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