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생존왕' 1할 타자였던 쓰쓰고, 피츠버그와 48억원 재계약

'MLB 생존왕' 1할 타자였던 쓰쓰고, 피츠버그와 48억원 재계약

일간스포츠 2021-11-25 17:05:48

 
이 정도면 메이저리그(MLB)의 생존왕이다. 쓰쓰고 요시토모(30)가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재계약했다.
 
MLB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5일(한국시간) 쓰쓰고가 피츠버그와 1년 계약했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연봉은 400만 달러(48억원) 규모다.  
 
쓰쓰고는 올 시즌 개막전을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맞이했다. 하지만 26경기 타율이 0.167(78타수 13안타)에 그쳤다. 5월 LA 다저스로 트레이드된 뒤에도 반등은 없었다. 12경기 타율이 0.120(25타수 3안타)으로 더 떨어졌다. 결국 8월 15일 방출돼 낙동강 오리알이 됐다.  
 
가까스로 기회를 잡은 곳이 피츠버그였다. 쓰쓰고는 8월 17일 피츠버그와 계약한 뒤 180도 다른 타자가 됐다. 43경기에서 타율 0.268(127타수 34안타) 8홈런 25타점을 기록했다. 출루율(0.347)과 장타율(0.535) 합한 OPS가 0.883으로 MLB 데뷔 후 커리어 하이였다.
 
현지 언론에선 쓰쓰고가 내년 시즌 피츠버그 주전 1루수를 맡을 것으로 전망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Copyright ⓒ 일간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