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보다 진한 우애... 만취母 폭행으로부터 6살 여동생 구한 의붓오빠

피보다 진한 우애... 만취母 폭행으로부터 6살 여동생 구한 의붓오빠

경기연합신문 2021-11-25 16:10:27

술에 취해 자신의 6살 딸을 폭행하고, 이를 말리던 14살 의붓아들까지 때린 30대 여성이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25일 서울 서부경찰서는 전날 오후 11시 57분쯤 서울 은평구의 한 주택에서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자신의 친딸과 의붓아들을 폭행)로 30대 A 씨를 검거했다고 전했다.

A 씨는 당시 술에 취한 채 집에 돌아와 '울음을 안 그친다'는 이유로 여섯 살 딸을 때렸고, 이를 14살 의붓아들이 말리자 그를 대걸레 자루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의붓아들은 “엄마가 여동생을 때린다”고 경찰에 신고했으며, 경찰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자녀와 분리 조치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건은 남편이 퇴근하기 전에 발생했으며, 의붓아들은 경찰 조사에서 '엄마가 술을 마시고 집에 온 적은 있으나 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진술했다.

1차 조사를 마친 경찰은 10세 미만 아동학대 사건 처리 지침에 따라 사건을 서울경찰청으로 넘길 예정이다.

한편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의붓오빠가 정말 잘 처신했다", "부부를 불러서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 "피보다 진한 우애에 감동받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Copyright ⓒ 경기연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