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프랑켄슈타인', 3년 만에 돌아왔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3년 만에 돌아왔다

뉴스플릭스 2021-11-25 11:31:29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3년 만에 귀환하는 한국 창작 뮤지컬의 신화 '프랑켄슈타인' 네 번째 시즌이 24일 개막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이날 오후 7시 30분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첫 공연을 올린다. 뮤지컬 팬들이 손꼽아 기다려 온 네 번째 시즌 첫 공연은 전동석('빅터' 역), 박은태('앙리/괴물' 역), 해나('줄리아' 역), 서지영('엘렌' 역), 이희정('슈테판' 역), 김대종('룽게' 역)이 장식, 공연장의 열기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 두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 등을 다시 생각해 보게 하며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뮤지컬은 19세기 유럽 나폴레옹 전쟁 당시 스위스 제네바 출신의 과학자 '빅터 프랑켄슈타인'이 전쟁에서 죽지 않는 군인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던 중 신체 접합술의 귀재 '앙리 뒤프레'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2014년 초연 당시 제8회 '더 뮤지컬 어워즈'에서 '올해의 뮤지컬'과 '올해의 창작 뮤지컬'에 동시 선정되며 총 9개 부문을 수상한 '프랑켄슈타인'은 매 시즌 경이로운 객석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언론과 관객들의 호평 속 '최고의 화제작'이자 '최대 흥행작'의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또한 2016년 재연에서는 개막 10주 만에 매출액 100억 원을 돌파하며 단일 시즌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이뿐 아니라 2017년 1월에는 일본의 대형 제작사 토호 프로덕션과 라이선스 계약을 맺으며 현지에서도 독보적인 흥행 기록을 올려 한국 뮤지컬의 역사를 새로이 썼다는 평을 받았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잘 짜인 전개, '살인자', '혼잣말', '후회', '위대한 생명창조의 역사가 시작된다', '산다는 거', '난 괴물', '단 하나의 미래', '너의 꿈 속에서' 등 넘버 전 곡이 명곡으로 떠오를 만큼 압도적 음악, 1인 2역이라는 혁신적인 캐릭터 설정으로 작품 자체의 팬덤을 양산한 대작이다.

제작진은 3년 만에 돌아오는 대작 '프랑켄슈타인'의 네 번째 시즌을 기다려 온 팬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키기 위해 민우혁, 전동석, 규현, 박은태, 카이, 정택운, 해나, 이봄소리, 서지영, 김지우, 이희정, 서현철, 김대종, 이정수 등 압도적인 캐스팅을 완성하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이뿐 아니라 비밀스런 작품의 분위기를 담은 포스터부터 괴물컷, 캐릭터 모션 포스터, 페어컷, 메이킹 영상 및 인터뷰, 라이브 클립 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로 볼거리를 제공하며 신드롬의 귀환을 예고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인터파크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진행한 1·2차 티켓 오픈에서 예매율 1위를 석권했다.

완벽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신들린 연기와 가창, 주옥같은 음악, 넘치는 볼거리로 3년 만에 관객들을 만나기 위해 달려 온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24일부터 내년 2월 20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Copyright ⓒ 뉴스플릭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