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간 하루 평균 학생 269명 코로나19 확진…역대 두번째로 많아

1주간 하루 평균 학생 269명 코로나19 확진…역대 두번째로 많아

연합뉴스 2021-10-28 15:30:18

26일 하루에만 학생 360명 양성 판정…전국 학교 98.8% 등교수업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지속하면서 최근 1주간 학생 확진자가 하루 평균 270명에 육박했다.

28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1주일간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총 1천883명으로, 일평균 269명꼴이었다.

직전 주(10월 14∼20일)의 204.3명보다 64.7명 늘었으며 주간 학생 확진자 수로는 9월 다섯째 주(일평균 273.9명)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많다.

특히 지난 26일에는 학생 확진자가 하루에만 360명이 나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전국 학교 곳곳에서 집단 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충남 당진에서는 중학교와 고등학교 총 2개교에서 학생 45명이 확진됐으며 전북 군산에서는 중학교와 고등학교 총 5개교에서 학생 확진자 29명이 나왔다.

3월 1일부터 누적 학생 확진자 수는 2만7천121명이다.

최근 1주간 교직원 확진자는 79명 발생해 누적 2천52명이 됐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전국 유·초·중·고 2만447개교 중 등교 수업이 이뤄진 학교는 98.8%인 2만193개교였다.

전면 원격수업을 한 학교는 193개교(0.9%)였고 61개교(0.3%)는 재량 휴업에 들어갔다.

전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전국 학생 593만5천541명 중 487만1천712명(82.1%)이 등교했다.

최근 1주간 대학생 신규 확진자는 209명, 대학 교직원 확진자는 15명이었다.

3월 이후 누적 대학생 확진자는 1만739명, 대학 교직원 확진자는 796명이다.

dylee@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