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신규 확진 5000명대 역대 최다..."이상급증에 예의주시"

싱가포르, 신규 확진 5000명대 역대 최다..."이상급증에 예의주시"

뉴스핌 2021-10-28 14:51:13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위드 코로나'로 전환했다가 최근 방역의 고삐를 다시 조이고 있는 싱가포르에서 27일(현지시간) 하루 5000명대의 역대 최다 신규 확진자가 나와 보건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싱가포르 스카이라인. 2021.10.25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MOH)는 27일 하루 신규 확진자가 5324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중 국내 감염 환자가 5312명, 해외유입 사례는 12명이다.

이는 역대 최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이며, 전날보다 2047명 급증한 것이다. 

보건부는 "오늘 신규 확진 수치가 이례적으로 높다"며 "보건부는 이상급증(unusual surge) 현상에 대해 향후 며칠간 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했다.

이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10명이다. 이중 1명을 제외한 9명은 백신 미접종자였으며 연령대는 54~96세로 고령자였다. 

싱가포르의 백신 접종 완료율은 약 84%로 세계에서 높은 수준이다. 

이를 바탕으로 싱가포르는 지난 7월부터 '위드 코로나'를 추진해왔지만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증가세로 전환하면서 마스크 착용, 2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재택근무 활성화 등 방역 조치들을 다시 도입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이같은 방역조치를 다음달 21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wonjc6@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