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나는 대통령 되려는 사람, 윤석열은 후보 되려는 사람"

홍준표 "나는 대통령 되려는 사람, 윤석열은 후보 되려는 사람"

머니S 2021-10-28 14:21:12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선출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국민의힘)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다.

홍 후보는 28일 여의도 대선캠프에서 복지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나는 대통령이 되려고 하는 사람이고 윤 전 총장은 대통령 후보가 되려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권 교체 키는 2030, 중도층, 호남이 쥐고 있다”며 “2030 세대와 호남에서 한 자리도 안 나오는 지지율 갖고 어떻게 본선에서 이기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윤 전 총장의 행태를 보니 본선에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게 아니고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야당 후보가 돼서 본인이나 가족의 안위를 지키려고 하는 그런 전략 아닌가”라며 “개인과 가족의 신변보호는 될지 모르나 나라와 당과 국민은 불행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소문으로 나돌고 있는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과 단일화 가능성에는 “지라시는 지라시일 뿐인데 거기에 대해 무슨 언급을 하는 자체가 지라시 정치”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자신의 복지 정책은 “서민복지 제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자한테는 마음대로 돈 쓸 수 있는 자유만 주고 국가가 지원 안 해도 된다”며 “서민들에게 자유를 준다는 것은 빈곤의 자유, 굶어 죽을 자유 밖에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7일 음식점 총량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 “반헌법적 발상”이라며 “헌법에서 보장하는 영업의 자유를 본질적으로 침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