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건설현장·강북구 장애인시설 집단감염…33명 확진

강동구 건설현장·강북구 장애인시설 집단감염…33명 확진

연합뉴스 2021-10-28 12:13:37

코로나19 검사 받으려는 시민들 코로나19 검사 받으려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서울시는 강동구 건설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총 18명이 확진됐다고 2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26일 작업자 1명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다른 작업자 17명이 잇달아 감염됐다. 모두 서울시 확진자다.

역학조사에서 일부 확진자가 숙소에서 함께 거주하고, 작업자들이 현장에서 화장실 등을 공동 사용하며 코로나19가 전파된 것으로 추정됐다.

강북구 소재 장애인 단기거주 시설에서도 이용자 7명, 종사자 4명, 가족 4명 등 15명이 집단 감염됐다.

시는 일부 확진자가 올바른 마스크 착용이 어려웠고, 장시간 함께 생활하며 거리두기가 어려워 코로나19가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해당 시설은 내달 10일까지 일시 폐쇄했다.

zero@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