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로 이기는 게 文정권 가장 뼈아픈 패배”…반문 강조하는 尹

“윤석열로 이기는 게 文정권 가장 뼈아픈 패배”…반문 강조하는 尹

아주경제 2021-10-28 11:06:18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지지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8일 “윤석열로 이기는 것이 문재인 정권에 가장 뼈아픈 패배를 안겨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후보가 여론조사상 우위를 점하자 ‘반문’ 상징성을 강조하며 당심의 지지를 호소한 것.

윤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누가 선명한 정권교체의 기수냐, 누가 현 정권이 가장 두려워 하는 후보냐”라며 이렇게 말했다.

윤 후보는 “이 시대 최고의 개혁은 정권교체다. 최고의 애국도 정권교체다”며 “제가 국민의힘에 입당한 것도 오로지 정권교체를 위함이다”며 “현 정권이 훼손한 자유민주주의와 법치, 공정의 가치를 다시 세우기 위한 첫 걸음은 3무(무도·무능·무치) 정권의 집권 연장을 막는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야당 후보의 생명력은 불의한 정권과의 선명한 투쟁에서 나온다. 지난 몇 년간 살아있는 권력에 맞선 윤석열이 가장 잘 할 수 있다”면서 “모든 것을 걸고 대장동 국민약탈 사건의 특검 도입과 모든 형태의 정치공작을 분쇄하기 위해 결연히 맞서 싸우는 선명한 후보가 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힘을 혁신해 품 넓은 국민정당, 유연한 보수정당으로 업그레이드 하겠다”면서 “건전 보수는 물론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담아내는 큰 그릇의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방 풀뿌리 조직부터 부단히 개혁하고 지역의 젊은 인재들이 적극 출마할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 무도한 정권은 저 하나만 제거하면 집권 연장이 가능하다고 착각하고 온갖 공작과 핍박을 가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아실 것이다. 저는 끄떡없다. 저는 맞으면 맞을수록 단단해지는 강철이다”고 했다.
 

Copyright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