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음식점 허가 총량제, 히틀러 나치도 안할 짓"

윤석열 "음식점 허가 총량제, 히틀러 나치도 안할 짓"

머니S 2021-10-28 11:03:06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주장한 '음식점 허가 총량제'를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히틀러 나치 때도 저런 짓은 안 했을 것"이라며 "우리가 밥을 먹고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사는 것이야말로 시장경제의 기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음식점 허가 총량제는) 지나가는 말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이 후보의) 기본 사고방식에 국가주의적인 것이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당 경선 과열로 인해 ‘원팀’이 불가능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동안 저도 바깥에서 정치 현상을 많이 봐왔다”며 “이 정도 경선 열기는 나중에 본선에서 원팀이 안 될 정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홍준표 의원(국민의힘·대구 수성구을)이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전·현직 의원들을 골목대장이라고 비판한 부분에 대해서는 “정치 경륜이 수십년 되신 분이 그런 말씀을 하신다는 건 오히려 자기 부정이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단일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 “유 전 의원이 강력히 부인하고 있다”며 “단일화는 각 후보가 알아서 해결할 문제지 다른 후보가 언급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