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윤석열, 대선 후보돼도 문 대통령 만남 요청 안할 듯"… 이유는?

이철희 "윤석열, 대선 후보돼도 문 대통령 만남 요청 안할 듯"… 이유는?

머니S 2021-10-28 09:48:47

청와대 측이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6일 회동을 가진 것과 관련해 “대선 관련 이야기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도 대선 후보가 정해진 후 요청에 따라 만남을 가질 계획이지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면담을 요청하지 않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문 대통령과 이 후보와의 만남에서 대선 관련 이야기는 없었다”며 이를 선거개입으로 의심하는 야당의 자세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이 수석은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만남은 초청이 아닌 이 후보의 요청에 응한 것”이라며 “야당도 후보가 정해져서 문 대통령과의 만남을 요청하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되면 (대통령과의 만남을) 요청하지 않을 것 같다”며 “(문 대통령과 이 후보 회동을) 잘못된 만남이라고 비난했는데 요청하겠는가”라고 밝혔다.

이 수석은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만남과 별개로 대장동 특혜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도 잘 알고 계시다”고 밝혔다. 이어 “대장동 건은 부동산, 공정 등의 문제가 섞여있다”고 지적했다.

이 수석은 “(대장동 의혹이) 정치 이슈화가 돼 저희가 개입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면서도 “문 대통령이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와 별개로 제도의 허점을 파고 들어 부당하게 많은 수익을 누린 것이 있다면 정부가 개선책을 찾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2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