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모’ 박은빈, 로운 때문에 심기 불편? 예사롭지 않은 기운 [MK★TV컷]

‘연모’ 박은빈, 로운 때문에 심기 불편? 예사롭지 않은 기운 [MK★TV컷]

MK스포츠 2021-10-25 21:30:02

‘연모’ 박은빈과 로운의 우당탕탕 사제 케미가 예고됐다.

KBS 2TV 월화드라마 ‘연모’에서 왕세자 이휘(박은빈 분)는 마침내 정지운(로운 분)을 스승으로 받아들였다. 양보 없는 신경전이 이어지자 지운이 최후 담판으로 제안한 ‘연꽃’ 과제를 통해, 휘가 비로소 지운의 진심을 알게 됐기 때문. 휘는 지운이 아버지 정석조(배수빈 분)와는 다르다는걸, 그를 닮을까 두려워하고 있다는 걸 깨달았고, 지운은 역으로 휘가 자신을 쫓아내려 했던 이유를 헤아릴 수 있었다. 그렇게 서로를 스승과 제자로 인정한 두 사람은 이제 하루에 한 번씩 독대하며, 보다 더 가까운 거리에서 서로를 바라볼 전망이다.

그런데 본격적으로 회강을 시작한 두 사람 사이에 어딘가 예사롭지 않은 기운이 느껴져 흥미를 자극한다.

25일 공개된 스틸 컷을 보니, 심기가 불편해 보이는 휘 못지않게 기가 차다는 눈빛을 발사하고 있는 지운이 표정만으로도 불편한 상황을 표현하고 있기 때문. 첫 인연이 됐던 연못 앞에서 서로의 진심을 나누고, 저잣거리에서 갓 끈을 묶어주며 묘한 떨림을 느꼈던 두 사람이기에, 사제가 되자마자 이전과 동일하게 날이 선 사연이 궁금해진다.

그 가운데 남다른 코믹 텐션을 더할 ‘시강원 패밀리’ 양문수(김인권 분), 박범두(노상보 분), 최만달(김민석 분)의 활약 역시 즐겨야 할 포인트다. 조직생활에 최적화된 눈치 하나로 지운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전하고 있는 문수, 언제나 피곤한 얼굴로 시강원에서의 바쁜 나날을 대변하는 범두, 발 빠른 정보통으로 궐 내 흥미로운 소식을 전하던 만달 등 저마다의 존재감을 자랑했기 때문. 다시 ‘동빙고 모드’로 시강원을 활보하는 휘의 뒤를 안절부절 따르는 지운, 그리고 이들을 울상으로 지켜보는 범두와 문수까지. 바람 잘 날 없는 시강원 에피소드가 시청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25일)부터 시강원을 배경으로 인물들의 활기찬 에너지가 본격적으로 빛을 발할 예정이다. 지운 앞에만 서면 평소와 다르게 행동하게 되는 휘와 그런 그의 반응이 당혹스러운 지운. 그리고 그런 이들을 곁에서 지켜보며 뒷목을 잡을 시강원 식구들까지,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