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3 대표팀, 필리핀에 3-0 완승…황선홍 감독 데뷔전서 승리

한국 U-23 대표팀, 필리핀에 3-0 완승…황선홍 감독 데뷔전서 승리

스포츠경향 2021-10-25 20:16:00

황선홍호가 첫 공식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5일 싱가포르의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 H조 1차전에서 후반에만 나란히 1골·1도움을 올린 이규혁(충남아산), 고재현(서울이랜드)과 쐐기골을 터뜨린 박정인(부산)의 활약을 앞세워 3-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지난달 U-23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황 감독의 대표팀 사령탑 데뷔전이었다. 총 11개 조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예선에서 각 조 1위, 그리고 2위 팀 중 상위 4개 팀만 개최국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내년 6월 열릴 AFC U-23 아시안컵 본선에 출전한다. 한국은 인조잔디 구장인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28일 동티모르, 31일 싱가포르와 예선전을 이어간다.

한국은 경기 내내 필리핀을 몰아붙였다. 하지만 전반에는 잔뜩 웅크렸다가 역습을 노린 필리핀의 밀집 수비를 뚫는 데 애를 먹었다. 여기에 두 번이나 ‘골대 불운’도 겪었다. 전반 4분 조상준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침투한 후 내준 공을 구본철이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슛으로 연결했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42분에는 조상준이 골 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골대 모서리를 때렸다. 앞서 전반 36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낮게 올라온 크로스를 최건주가 오른발로 밀어 넣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득점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김찬, 최건주, 구본철이 빠지고 오현규, 서진수(이상 김천상무), 박정인이 투입되면서 한국은 더욱 공격의 고삐를 조였다. 후반 4분 골문 앞 결정적인 기회에서 박정인의 슈팅이 허공으로 향해 아쉬움을 삼켰지만 2분 뒤 기어이 필리핀 골문을 여는 데 성공했다. 공격에 가담한 이규혁이 왼쪽 측면에서 고재현이 올린 크로스를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으로 돌려놓아 귀중한 선제 결승골을 뽑아 황선홍호의 1호골 주인공이 됐다. 후반 27분 이규혁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상대 수비수 사이로 절묘하게 찔러준 패스를 고재현이 가볍게 차 넣었다.

황 감독은 후반 39분 고재현을 빼고 강윤구(울산)를 투입해 이날 활용할 수 있었던 교체카드 5장을 모두 소진했다. 이후 한국은 후반 44분 서진수의 코로스를 박정인이 헤딩슛으로 연결, 쐐기골을 만들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