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 볼드윈 소품 총기 사고에 할리우드 ‘진짜총 퇴출론’

알렉 볼드윈 소품 총기 사고에 할리우드 ‘진짜총 퇴출론’

스포츠경향 2021-10-25 19:13:00

미국 미디어들이 24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이 영화 촬영 중 발사한 소품 총에 현장 스태프가 숨지는 사고로 영화계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진짜 총을 퇴출하는 등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요구가 현장에서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CG 기술이 발달하면서 우주공간에서 미래와 과거로의 여행까지 CG로 만들어내지 못하는 장면이 없지만 영화계는 촬영에 진짜 총을 사용하고 있다. 더 현실감 있는 장면을 만들려는 영화 제작자들에게 진짜 총의 유혹은 뿌리치기 힘들어 보인다.

전문 총기 강사이자 총기 안전 코디네이터 데이브 브라운은 2019년 미국 촬영감독 협회 잡지에서 “시각효과와 CG 기술 발달로 근거리 총격에서는 CG를 사용할 수 있지만 여전히 공포탄이 많이 사용되는데 이유는 간단하다”며 “그 장면이 가능한 한 진짜처럼 보이게 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공포탄은 분명히 다른 방법으로는 구현하기 어려운 현실감을 준다”면서도 “공포탄도 총구에서 화약과 뜨거운 가스가 나와 너무 가까운 거리에서는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장에는 무기 전문가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라지만 이번 사건은 총기 관련 안전 규칙과 규정이 있어도 촬영장에서 진짜 총을 사용할 경우 사람이 죽을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

ABC 방송 경찰 드라마 ‘더 루키’(The Rookie) 제작책임자 알렉시 하울리는 행동에 나섰다. 그는 뉴멕시코 사건 발생 후 “어떤 위험도 너무 위험하다”며 현장 스태프들에게 “이 드라마 촬영에서는 더는 진짜 총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앞으로 총알 대신 모조품을 사용하는 복제 총을 촬영에 사용한 후 촬영 후 편집과정에서 CG로 총구에 섬광을 추가할 계획이다.

인기 배우 케이트 윈즐릿이 출연한 드라마 ‘메어 오브 이스트타운(Mare of Easttown)’ 크레이그 조벨 감독은 SNS에 “더는 공포탄이든 뭐든 장전된 총이 촬영 현장에 있을 이유가 없다. 법으로 완전히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영화연구소(AFI)에서 이 사고로 숨진 헐리나 허친스 촬영감독을 가르친 촬영 감독 빌 딜은 “쉽게 이용할 수 있고 저렴한 CG가 있는데 공포탄이 장전된 진짜 총을 사용하는 구태의연한 방식을 계속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영화 제작에서 총 사용을 금지하자는 청원도 온라인에서 시작됐다. 청원에 참여한 사람들은 알렉 볼드윈에게 영화계에서 자신의 힘과 영향력을 행사해 촬영장에서 진짜 총 사용을 금지하는 일명 ‘헐리나 법’(Halyna‘s Law) 제정에 힘써달라고 호소했다.

브로드웨이 배우이자 극작가 하비 피어스타인은 SNS에서 “마술 같은 영화 기술이 있는데 왜 그들은 왜 여전히 화약을 터뜨리고 있을까”라며 할리우드가 특수효과를 더 많이 사용하지 않는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또 “할리우드의 모든 재능과 상상력을 가지고도 우리는 왜 다른 사람을 쏴 죽이는 이야기를 쓰고 있나? 총격전을 미화하는 것 말고 수백만 달러를 들일 더 나은 것이 정말 없는 것인가”라는 질문도 던졌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