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총회서 43개국 중국 신장 정책 비판…中 동맹국 반발

유엔 총회서 43개국 중국 신장 정책 비판…中 동맹국 반발

이데일리 2021-10-22 11:08:09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유엔(UN) 회원국 가운데 43개국이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올해 4개국이 추가로 비판 대열에 합류하면서 서방 동맹국이 정치적인 이유로 자국을 압박한다는 중국의 반발을 약화시킬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위치한 카슈가르 시내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이 걸려있다.(사진=AFP)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유엔 총회 인권위원회에서 43개국이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위구르족을 대상으로 인권 탄압을 벌이는 중국을 비난했다. 본래 인권위원회에서는 서방국가를 중심으로 매년 중국의 신장 정책을 비판해왔지만, 올해에는 터키, 에스와티니, 라이베리아 등이 새롭게 비판에 동참했다.

니콜라 드 리비에르 주유엔 프랑스 대사는 43개국을 대표해 “중국은 위구르인과 기타 소수 민족을 대상으로 하는 광범위한 감시를 진행하고 있다”라면서 “고문을 비롯해 잔혹하고 비인간적이며 굴욕적인 대우나 처벌, 강제 불임, 성적 및 젠더 기반 폭력, 아동 강제 분리 등을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인권 침해에 대한 보고가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엔은 수십만명에 달하는 소수 민족이 ‘재교육 수용소’에 수감돼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사상 교육은 물론 폭행, 낙태 등 인권침해가 이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은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 물품 수입을 제한하는 등 강경 조치를 취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수용소를 테러와 종교적 극단주의를 포함한 ‘이념적 질병’을 제거하기 위한 곳이라고 맞서고 있다.

중국을 비판한 43개국은 중국이 유엔 인권최고대표부를 포함한 독립적인 관찰자들이 신장 위구르 지역을 조사하는데 제한을 두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상황을 감안해 이 지역에서 망명을 신청한 사람을 중국으로 송환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루이스 샤보노 국제인권감시기구 이사는 “처음으로 세계 모든 지역의 유엔 회원국들이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 진행되는 폭력 행위를 중단하고 유엔 조사관들이 즉시 접근할 수 있도록 요구하는 데 동참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라면서 “유엔 회원국들은 공식적으로 신장에서 진행된 반인륜 범죄를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방법을 권고하기 위해 국제 조사 위원회를 설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 및 중국에 우호적인 국가들은 즉각 반발했다. 주유엔 쿠바 대사는 62개국을 대표해 각국의 주권, 독립 및 영토 보전을 위한 노력을 존중해야 촉구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중국측은 신장 위구르 지역에 대한 비판은 근거가 없으며, 미국이 다른 나라들에게 대중 압력에 동참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장쥔 주유엔 중국 대사는 “미국과 다른 몇몇 국가들은 자신들의 끔찍한 인권 기록을 은폐하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라면서 “서방 국가들이 개발도상국을 괴롭히고 억압할 수 있었던 시대는 이미 지났다”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