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같은 ETF가 아니다! 원유가격 따라가니 6% '쑥'… 천연가스는 4% '뚝'

다 같은 ETF가 아니다! 원유가격 따라가니 6% '쑥'… 천연가스는 4% '뚝'

머니S 2021-10-21 06:38:00

[소박스]◆기사 게재 순서

⑦탄소배출권부터 메타버스까지… "테마형 ETF 쏟아진다"

⑧다 같은 ETF가 아니다?! 원유가격 따라가니 6% '쑥'… 천연가스는 4% '뚝' [소박스]

미국 금리인상 이슈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가 이어지면서 안정적인 투자처로 꼽히는 글로벌 ETF(상장지수펀드)가 주목받고 있다. ETF는 분산투자를 통해 위험은 낮추고 수익률을 높이는 전략을 구사하지만 어떤 종목을 담았는지에 따라 같은 테마의 ETF라도 수익률이 다르게 나올 수 있다. 

최근에는 글로벌 에너지 대란 우려가 확산되면서 석유, 석탄, 천연가스 등 에너지 관련 투자처에 자금이 몰리는 모습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에 따른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정책으로 에너지 수요는 회복하고 있는 반면 주요 국가들의 기후정책, 중국과 호주 간의 무역분쟁 등으로 인해 공급이 제한되고 있기 때문이다. 


디폴트 우려 완화에 주식형 ETF 부상… 헬스케어선 자금 이탈


10월 둘째 주(4~8일) 글로벌 ETF 시장에서 가장 많은 자금이 유입된 종목 톱3는 모두 주식형ETF가 차지했다. 1위는 전세계 주식을 투자 대상으로 하는 아이셰어 코어 MSCI EAFE ETF(IEFA)로 13억7200만달러가 몰렸다. 인베스코 QQQ 트러스트(QQQ)와 뱅가드 S&P500 ETF(VOO)에는 각각 11억1500만달러와 10억3300만달러가 모이며 2, 3위를 차지했다. 

반면 주식형 ETF인 SPDR S&P500 ETF 트러스트(SPY)와 헬스케어 셀렉트 섹터 SPDR(XLV)는 각각 31억6100만달러와 7억7000만달러가 빠져나가 1, 2위를 기록했다. 채권형 ETF인 아이쉐어 20년 이상 국채(TLT)는 5억4900만달러가 유출되면서 뒤를 이었다. 

박은석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ETF 시장에서는 미국 상원이 올해 12월 3월까지 부채 한도를 4800억달러로 상향 조정하면서 디폴트 우려가 완화되자 주식형 ETF에 자금이 유입됐다”면서 “최근 인플레이션 상승 우려와 미국 주간 실업지표 호조로 인해 시장금리가 상승하면서 물가연동채와 국채 등 채권형 ETF에도 자금이 유입된 반면 헬스케어 종목의 주가 조정세가 지속되면서 헬스케어 업종 ETF의 자금 유출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익률이 가장 높은 ETF는 중국 인터넷에 투자하는 크라네쉐어스 CSI 차이나 인터넷 ETF(KWEB)로 주간 수익률 8.2%를 기록했다. 월간 수익률은 마이너스(-)3.4%, 연간 수익률은 -28.9%로 집계됐다. 

미국 원유·가스탐사·생산에 투자하는 아이쉐어 U.S. 오일 앤 가스 익스플로레이션 앤 프로덕션 ETF(IEO)와 인도네시아 주식을 담는 아이쉐어 MSCI 인도네시아 ETF(EIDO)는 각각 6.9% 올랐다. 전세계 3위 석탄 생산국인 인도네시아는 중국 전력난 사태에 따른 반사이익 기대감에 투자처로 급부상했다. 수익률 상위 종목을 살펴보면 원유, 천연가스 등 에너지에 투자하는 ETF가 절반을 차지했다. 

반면 변동성지수(VIX)를 추종하는 프로쉐어스 VIX 숏 텀 선물ETF(VIXY)는 7.5% 하락하며 수익률 최하위를 기록했다. 탄소배출권에 투자하는 크라네쉐어스 글로벌 카본 ETF(KRBN)와 원자재 위즈덤트리 인핸스드 커머디티 스트래티지 펀드(GCC)는 각각 -7.2%와 -6.8%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박승진 하나금융투자증권 연구원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부담을 제외하면 시장의 시선이 실적으로 전환되면서 일부 불확실성 요인들은 잠시 영향력이 약화될 것”이라며 “가치주 우위의 바벨 포트폴리오 구성을 유지하는 가운데 실적 모멘텀이 뒷받침되는 대형 기술주(XLK, VGT)나 인터넷(FDN) 등의 편입도 고려할 수 있겠다”고 분석했다. 


에너지 원자재 ETF 투자해볼까… 배당수익도 ‘쏠쏠’


에너지 관련 원자재에 투자하는 ETF는 유나이티드스테이츠오일펀드(USO), 유나이티드스테이츠천연가스펀드(UNG), 인베스코 DB 에너지펀드(DBE) 등 3개를 꼽을 수 있다. 

USO와 UNG ETF는 모두 만기가 가까운 선물에 투자해 각 원자재의 가격을 추종하지만 이달 수익률은 정반대의 모습을 보였다. USO는 서부텍사스산원유(WTI)의 가격을 추종하는 ETF다. 지난 12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USO는 56.11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달에만 6% 상승했다. 같은 기간 나스닥지수가 0.2% 하락하고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각각 1.3%와 0.8% 상승한 점을 고려하면 높은 수익률을 거둔 셈이다. 올 초(1월4일) 대비로는 60% 올랐다. 

반면 천연가스의 가격을 추종하는 UNG는 이달 들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12일 18.86달러에 마감하며 지난 1일(19.66달러) 대비 4% 하락했다. 다만 연초 대비로는 99%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에너지 관련 원자재에 종합적으로 투자하는 인베스코 DB 에너지펀드(DBE)는 이달 들어 지난 12일까지 6%의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연초 대비로는 66% 올랐다. 구성은 WTI(24.2%) 가솔린( 23.6%) 난방유(22.6%) 브렌트유(21.7%) 천연가스(7.9%) 비중을 두고 있으며 선물을 통해 가격을 추종한다.

에너지 업종은 배당률이 높은 편이기 때문에 주식형 ETF를 통해 배당수익도 추구할 수도 있다. 먼저 미국에 상장된 에너지 업종만 투자하는 에너지 셀렉트 섹터 SPDR 펀드(XLE)가 있다. 엑슨모빌과 셰브론의 비중이 40% 이상을 차지해 두 종목의 주가에 민감하다. 이달 들어 7.5%, 연초대비 47% 상승했다. 배당률(분배율)은 4.1%다. 

아이셰어 글로벌 에너지 ETF(IXC)는 글로벌 에너지 업종에 투자하는 ETF다. 프랑스의 토탈과 영국의 BP 등 글로벌 거대 정유사가 편입돼있어 XLE보다 분산된 편이다. 이달 들어 6% 수익률을 기록했으며 분배율은 3.7% 다. 아를리안 MLP(AMLP)는 미국 마스터 리미티드 파트너십(MLP)에 투자한다. MLP는 특성상 배당성향이 높기 때문에 분배율이 높은 에너지 업종 ETF 중에서도 특히 높은 8.1%의 분배율을 가지고 있다. 수익률은 이달 들어 6%를 기록 중이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번 에너지 대란은 구조적인 문제가 얽혀있어 빠른 해결은 어려워 보이고 에너지 수요가 많은 겨울철도 앞두고 있다”면서 “에너지 관련 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