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유가] IEA 원유수요 급증 전망에 유가, 80달러대로 상승

(뉴욕=연합뉴스) 정선영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유가가 80달러대로 다시 올랐다.

미국 주간 원유재고가 예상보다 크게 늘었지만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원유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으면서 유가가 상승했다.

14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0.87달러(1.08%) 상승한 배럴당 81.31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2014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2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84달러 수준으로 오르면서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유가는 주간 원유 재고가 월가 예상을 벗어나 깜짝 증가했음에도 상승세를 보였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8일로 끝난 한 주간 원유 재고가 608만8천 배럴 증가한 4억2천700만 배럴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애널리스트 예상치는 90만 배럴 증가였다.

휘발유 재고는 195만8천 배럴 감소한 2억2천310만 배럴이었고, 정제유 재고는 2만4천 배럴 감소한 1억2천930만 배럴이었다.

애널리스트들은 휘발유 재고는 60만 배럴 증가하고, 정제유 재고는 110만 배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원유 재고 증가는 유가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이었지만 글로벌 에너지 부족에 대한 경고음이 지속된 점은 유가 상승을 부추겼다.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이날 발표한 월간 석유 시장 보고서는 유가를 끌어올렸다.

IEA는 가스와 원유의 전환 결과 앞으로 몇 달 동안 추가 석유 수요가 하루 최대 50만 배럴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에너지 위기로 석유 수요 급증, 인플레이션 상승, 경기 회복 둔화 등의 부정적인 영향이 나타날 것이라고 IEA는 예상했다.

IEA는 또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올해 4분기에 예상 수요량보다 낮은 70만 bpd(하루당 배럴) 가량의 석유를 생산할 것으로 보고, 적어도 연말까지는 석유 수요량이 공급량을 앞지를 것으로 내다봤다.

겨울을 앞두고 난방수요가 급증할 경우 에너지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점점 커지고 있다.

천연가스, 석탄 가격 상승세는 유가 상승세를 뒷받침하고 있다.

그만큼 글로벌 에너지 공급 부족이 하루 이틀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인식이 강해졌다.

골드만삭스의 데미안 쿠발린 원유 담당 전략가는 CNBC에 "이것은 가스와 같은 일시적인 겨울 쇼크가 아니다"라며 "펀더멘털이 2014년 이후 지금까지 본 것보다 더 높은 가격에 대한 의견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공급이 타이트하지만 수요가 증가하면서 유가가 앞으로 몇 년 동안 더 높은 수준에 머무를 수 있을 것이라고 골드만삭스는 내다봤다.

쿠발린 전략가는 브렌트유가 연말까지 배럴당 90달러대에 도달할 수 있다고 봤다.

튀케 캐피털 어드바이저스의 타리크 자히르는 마켓워치에 "원유가 예상보다 훨씬 더 많은 공급량을 확보했다"면서도 "전일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보다 강했고, 인플레이션 우려가 일시적이라는 것이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인플레이션이 원유 강세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syjung@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