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MC, 미국 이어 일본에 반도체공장…대만·미·일 '반도체동맹'

2024년부터 22∼28나노 제품 양산…소니·日자동차사 주요 고객될 듯

신냉전 속 중국 대신 안보 의존 미·일과 '전략 동맹' 강화

TSMC 로고 TSMC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세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계 1위인 대만 TSMC가 미국에 이어 일본에도 반도체 생산 공장을 짓기로 했다.

미중 신냉전이 날로 격화하는 가운데 대만이 안보를 크게 의존하는 미국 및 일본과 '반도체 동맹'을 형성하는 모양새다.

14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웨이저자(魏哲家) TSMC 총재는 이날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설명회에서 일본에 22∼28나노미터(㎚=10억분의 1m) 공정 반도체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웨이 총재는 2022년 일본 공장 건설에 들어가 2024년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7월 닛케이 아시아는 TSMC가 일본 구마모토(熊本)현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공장 건설이 실제 이뤄지면 여기서 생산되는 반도체 제품들이 소니와 일본 자동자 회사들에 우선 공급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한 바 있다.

22∼28나노미터 공정은 최첨단 미세 공정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이미지 센서와 차량용 반도체인 차량용 마이크로컨트롤러 등 제품의 제작이 가능하다.

미중 신냉전 속에서 경제·기술 안보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눈에 띄게 뒤처진 반도체 산업을 재건할 결정적 카드로 TSMC 공장 유치를 위해 노력해왔다.

앞서 일본 정부는 TSMC가 이바라키(茨城)현 쓰쿠바시에 반도체 연구개발 거점을 조성하는 데 필요한 총사업비 370억엔 중 절반을 부담하기로 하는 등 TSMC에 적극적인 유인책을 제공했다.

일본보다 앞서 TSMC는 미국에도 공장을 짓기로 하고 현재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TSMC의 미국 투자를 적극적으로 요구했는데 TSMC는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120억달러 규모의 반도체 생산 공장을 짓겠다고 지난해 5월 공식 발표했다.

이처럼 TSMC가 공장 건설을 통해 미국, 일본과의 협력 관계를 강화한 반면 미국 정부의 제재에 동참해 화웨이(華爲)에 반도체 공급을 대부분 중단하면서 중국과의 관계는 다소 껄끄러워졌다.

cha@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