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모멸하고 인격 짓밟아…정치할 자격 없는 짓"

이낙연 "모멸하고 인격 짓밟아…정치할 자격 없는 짓"

연합뉴스 2021-10-14 16:02:05

캠프 해단식서 작심비판…"마음에 맺힌 것 있어" "비굴해지지 않아"

"처음으로 실업자 신세…목적지 없는 항해에 기꺼이 나서겠다"

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이낙연 캠프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14일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는 것은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 일뿐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캠프가 제공한 녹취록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비공개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동지들에게 상처 주지 말아야 한다. 일시적으로 경쟁할 수 있지만, 다시 우리는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선 과정에서 자신은 물론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한 당내 다른 후보 측의 비난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전날 경선 승복을 선언했다.

그는 "요즘 저건 아닌 듯 싶은 일들이 벌어져 제 마음에 맺힌 것이 있어 이 정도만 표현한다"며 "민주당도 그 누구도 국민과 당원 앞에 오만하면 안 된다. 하물며 지지해 준 국민을 폄하하면 절대로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설령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하더라도 우리가 비굴해지지 않았다는 것, 이것은 가지고 가야 한다"며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는 어제 글에 썼다. 더 보탤 말씀은 없다"고 했다.

아울러 이 전 대표는 "몇가지 여러분께 부탁을 드린다. 국민과 당원 앞에 겸손해 달라"며 "경선 과정에서 여러분과 생각을 달리했던 분들께도 똑같은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캠프 실무진에게 "힘들게 뛰도록 해서 미안하다. 그리고 패배의 해단식을 만들어 미안하다"며 "저는 패배했지만 여러분의 신념은 실패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어른이 된 뒤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며 "제 이력서에는 공백이 없는 것으로 유명하다. 실업자 노릇을 해본 적이 없다. 이번에 처음으로 그런 신세가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게 펼쳐질 불확실한 길, 목적지도 정해지지 않은 새로운 항해에 기꺼이 나서겠다"고 밝혔다.

캠프 실무자와 포옹하는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실무자와 포옹하는 이낙연 전 대표

이낙연 캠프 제공

gorious@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7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