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생각 없나보다” 이낙연 ‘승복’ 후에도 ‘불씨’ 여전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경선 결과에 승복한 뒤에도 이재명 대선 후보 측과 이낙연 측 간의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다. 일부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경선결과 효력을 정지시키는 내용의 가처분 신청을 제출한 것이 불씨가 됐다.

이 전 대표 캠프 정운현 공보단장은 14일 페이스북에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고 말고는 전적으로 법원의 몫이다. 또 가처분은 자격 있는 자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권리다”며 “그런데 (이 후보 측이) 이낙연 후보나 캠프가 나서서 이걸 자제시키란다. 주제도 넘거니와 무례하기조차 하다”고 비판했다.

정 공보단장은 이 같은 글을 쓰면서 현근택 전 이재명 캠프 대변인의 페이스북 글을 캡처해 첨부했다. 현 전 대변인은 “가처분 신청은 각하 또는 기각될 것이 명백하다”면서 “지지자들의 자발적인 행동이라고 놔둘 것이 아니라 자제시키는 것이 마땅하다”고 적었다.

정 공보단장은 이에 “이재명 후보는 이런 ‘자제 요구’를 도발하는 현근택의 언행부터 자제시키기 바란다”며 “아무래도 그쪽은 원팀 할 생각이 없나 보다”고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