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투어, K-푸드 돌풍...CJ컵 데이-스콧-폴터 등 '비비고' 음식체험
티렐 해튼과 애덤 스콧이 비비고 만두를 빚고, 맛보고 있다. 사진=CJ그룹

“불고기치킨 만두가 최고! 재료는 많이 맞히지 못했지만, 맛있는 만두를 먹어서 즐거웠다. 이런 만두를 매일 먹을 수 있는 Ben(안병훈)이 부럽다.”(제이슨 데이) 

미국에서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CJ그룹의 '비비고'가 골프투어에서도 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15일부터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서밋 클럽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 달러)을 앞두고 세계적인 골프 선수들이 ‘나만의 비법 만두소스 만들기’, ‘비비고 만두소 맞추기’ 등의 이벤트를 즐기며 한식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PGA투어 내 ‘맛집’으로 소문이 자자한 더 CJ컵은 올해 선수들 이외에도 현장을 방문한 팬들에게 비비고 컵밥과 만두 시식 등 다양한 한식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미국 현지에서 비비고 브랜드 홍보는 물론 한식의 멋과 맛을 전파할 계획이다.

더 CJ컵 공식 후원 브랜드인 ‘비비고’는 전세계 골프팬들에게 디지털 콘텐츠로 한식의 우수성과 비비고를 알리기 위해 특별 이벤트를 기획했다. 해당 영상은 PGA투어, 더 CJ컵, 비비고 SNS 채널 등에 업로드될 예정이다.

제이슨 데이와 안병훈(왼쪽). 사진=CJ그룹
제이슨 데이와 안병훈(왼쪽). 사진=CJ그룹

연습 라운드 첫날인 12일 진행된 한식 체험 이벤트에서 제이슨 데이(호주)는 안병훈과 함께 만두에 들어가는 재료 맞추기 퀴즈에 참가했다. 제이슨 데이는 퀴즈 초반에 안병훈에게 뒤지다가 무서운 집중력으로 안병훈보다 더 많은 재료를 맞추면서 역전해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지난 해 진행했던 한식 체험에서 직접 만든 비빔밥 한 그릇을 싹 비웠던 이안 폴터(잉글랜드)는 올해도 고추장의 맛에 매료된 모습을 보였다. 김주형(19)과 이안 폴터는 서로에게 어울릴만한 만두소스를 만들었는데 영국인인 이안 폴터는 매콤한 고추장을 활용한 동양적인 매운 맛을 선호한 반면 김주형은 고추장에 머스타드와 식초를 넣은 소스를 선택해 현장에 모인 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안 폴터는 “평소에도 비비고 갓추(GOTCHU, 고추장 소스)같은 매운맛을 좋아한다. 오늘 만든 소스가 입맛에 잘 맞는다”면서 엄지척을 했다.  

애덤 스콧(호주)과 티렐 해튼(잉글랜드)도 비비고 만두를 활용한 샐러드와 치킨 샌드위치를 직접 만들어 먹으며 다양한 맛과 매력을 지닌 한식을 칭찬했다. 

김주형과 이안 폴터(우측) 사진=CJ그룹
김주형과 이안 폴터(우측) 사진=CJ그룹

비비고는 더 CJ컵을 비롯해 미국 현지에서 진행되는 PGA투어 주요 대회를 통해 비비고 인지도를 높이고 K-푸드의 매력을 적극 알리고 있다.

특히, 작년에는 코로나19로 무관중 대회를 진행했으나 올해는 대회장을 찾은 갤러리들이 비비고를 통해 한식의 매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이벤트를 전개할 계획이다.

CJ 관계자는 “더 CJ컵은 골프 이벤트를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스포츠문화 플랫폼으로 성장하며 전세계 골프 팬들에게 한국의 문화를 알리는 역할을 해내고 있다”면서 “미국에서 개최되는 이점을 살려 비비고 브랜드의 입지를 다지고, PGA투어 선수들과 함께하는 유쾌한 콘텐츠로 한식의 매력을 적극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골프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