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영화발전기금 안정화 위해 OTT에도 부과금 징수해야"
김규철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왼쪽부터),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 김영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채윤희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 등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영화진흥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윤기백 기자]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영화발전기금의 재정 안정화를 위해 OTT에도 부과금을 징수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14일 영화진흥위원회를 상대로 실시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영화 배급도 OTT 통해서 거의 이루어지고 있고, 개봉 자체가 OTT에서 이루어지는 사례도 많다”며 “OTT의 모든 영상 콘텐츠를 대상으로 하지는 않더라도 영화 발전 기금의 재정 안정화, 한국 영화산업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서는 최소한 OTT가 제공하는 영화 장르만큼은 이 부과금을 징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영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이 문제 의식에 대해서는 적극 동의한다”며 “아직 제반 사항을 검토할 게 많이 남아 있고, 영화의 정의도 확대를 해야 하고, 영화산업 온라인 유통 거래도 검토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그런 게 있으면 적극적으로 앞장서서 나서야 한다”며 “계속 검토만 하다가는 세월이 다 간다. 적극 나서서 검토해달라”고 촉구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